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흑인 여성 최초 '타임지 모델' 나오미 캠벨, 그도 겪은 '인종차별'

세계적인 패션모델 나오미 캠벨. 연합뉴스

세계적인 패션모델 나오미 캠벨. 연합뉴스

 
'슈퍼모델 전성기'라 할 수 있는 1980~90년대, 전 세계를 주름잡은 모델 나오미 캠벨(51). 그 시절 그를 가장 많이 따라다닌 별칭은 '흑표범'과 '흑진주'였다. 인종차별적 표현이라는 논란이 일면서 이런 수식을 쓰는 일은 점차 줄었다. 
 
하지만 런웨이에 서는 동안 그는 밖으로 드러나지 않은 숱한 편견과 차별을 감내해야 했다고 한다. 그리고 8일(현지시간) CNN에 그 시절 겪었던 일들을 일부 털어놨다. 
 
그는 모델 데뷔 초기를 회상하며 "어떤 디자이너들은 단순히 피부색을 이유로 무대에 세우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디션에 참가하고 패션쇼에 서면서, 그는 패션계에서 '흑인'이 어떤 의미인지 점차 깨달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패션모델계에서 정상에 선 나오미 캠벨. 중앙포토

패션모델계에서 정상에 선 나오미 캠벨. 중앙포토

 
영국에서 태어난 나오미 캠벨의 어머니는 아프리카계 자메이카인이었다. 일찌감치 캠벨의 재능을 알아본 어머니는 연기·무용·발레 등을 가르쳤다. 일곱살이 되던 해, 가수 밥 말리의 'Is This Love' 뮤직비디오로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15살 무렵 친구들과 쇼핑을 하다가 기획사 대표에게 스카우트 되면서 모델로 데뷔했다.  
 
 
나오미 캠벨이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 [출처 위포크 에이전시]

나오미 캠벨이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 [출처 위포크 에이전시]

 
하지만 그 당시만 해도 백인의 전유물이었던 패션계에서 이름을 알리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더 많이 노력하고, 두 배로 잘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 듣곤 했다. 그럴 때면 그의 어머니는 "이런 말을 사적으로 받아들이지 말라"며 "그건 단지 이 모델 업계의 본질이기 때문"이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오래지 않아 그는 독보적인 능력과 신비로운 이미지로 점차 패션계에서 주목받았다. 87년 12월 '보그' 영국판, 이듬해 프랑스판에 최초 흑인 모델로 등장했다. 그는 "사실 표지가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역사를 만들고 있다는 생각에 기뻤다"고 회상했다. 89년엔 미국 '보그'지 9월호도 장식했다. 당시 잡지의 9월호는 일 년 중 가장 중요한 판이었다. 이후 흑인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타임지 표지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1996년 샤넬 SS 오뜨 꾸뛰르 패션쇼가 끝난 뒤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왼쪽 두 번째)와 나란히 선 나오미 캠벨(오른쪽 두 번째). 중앙포토

1996년 샤넬 SS 오뜨 꾸뛰르 패션쇼가 끝난 뒤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왼쪽 두 번째)와 나란히 선 나오미 캠벨(오른쪽 두 번째). 중앙포토

 
나오미 캠벨이 표지 사진을 찍을 때마다 본인의 화장품을 직접 챙겨 다니기 시작한 것도 이쯤이었다. 그는 88년 '보그' 이탈리아판 표지를 촬영한 일화를 떠올리며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피부색에 맞지 않는 파운데이션을 가져와 촬영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스태프들은 나오미가 흑인인 줄 몰랐던 것이다.
 
 
1988년 나오미 캠벨이 표지 모델로 나온 보그 이탈리아판. 그는 피부색과 맞지 않는 화장품 때문에 촬영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보그 이탈리아]

1988년 나오미 캠벨이 표지 모델로 나온 보그 이탈리아판. 그는 피부색과 맞지 않는 화장품 때문에 촬영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보그 이탈리아]

 
하지만 편견과 차별을 견뎌내는 데 동료들의 도움도 컸다고 했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이브 생로랑의 경우 잡지사들에 "흑인 모델을 거부한다면 광고를 철회하겠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나오미 캠벨은 50대가 됐지만, 여전히 독보적인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다른 흑인 후배들에게 "지난 시간이 가르쳐 준 것이 있다면 스스로 편견을 버리고 절대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인종차별은 완전히 사라지지 않겠지만, 그저 무지일 뿐"이라고도 덧붙였다.
 
 
지난해 런던에서 타미 힐피거 FW 패션쇼에 선 나오미 캠벨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해 런던에서 타미 힐피거 FW 패션쇼에 선 나오미 캠벨의 모습. 연합뉴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