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1조6000억 투자, 미국 수소 선두기업 최대주주 됐다

SK가 지분을 인수한 플러그파워의 수소 충전기와 수소연료 지게차. [사진 SK]

SK가 지분을 인수한 플러그파워의 수소 충전기와 수소연료 지게차. [사진 SK]

SK(주)와 SK E&S는 미국 수소 에너지 업체인 플러그파워의 지분 9.9%를 확보해 최대주주가 됐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각각 8000억원을 출자해 약 1조6000억원을 공동 투자했다. SK가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삼은 수소 사업을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플러그파워 지분 9.9% 사들여
연료전지·충전소 핵심기술 보유
아시아 수소시장에 합작 진출

플러그파워는 수소 관련 핵심 기술을 보유한 업체로 1997년 설립됐다. 지난해 연말 기준 시가총액은 약 16조원이다. SK 측은 “플러그파워는 차량용 연료전지(PEMFC), 수소 충전소 건설 기술 등에서 핵심 기술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플러그파워는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지게차와 트럭 등 수소 기반 모빌리티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아마존과 월마트 등에 수소 지게차를 공급 중이다.
 
SK는 이번 투자로 아시아 수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중국과 베트남 등지에서 SK그룹이 보유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신규 사업 개발 기회를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플러그파워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아시아 수소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등 사업모델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플러그파워의 기술력을 활용해 SK가 구상하고 있는 수소 생태계 조성을 앞당길 예정이다. 앞서 SK는 수소의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밸류 체인을 통합 운영함으로써 수소 사업을 차세대 주력 에너지 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청사진을 발표한 바 있다. SK는 2025년까지 국내에서 28만t 규모의 수소 생산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SK 관계자는 “SK그룹이 보유한 사업 역량과 다양한 외부 파트너십을 결합해 글로벌 수소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지속해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