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립대 이종범 교수팀, 신개념 코로나 바이러스 진단 플랫폼 개발

서울시립대학교 화학공학과 이종범 교수 연구팀이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탐지할 수 있는 새로운 진단 플랫폼을 개발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연구 결과는 미국화학회에서 발간하는 나노분야 국제학술지인 Nano Letters(Impact factor: 11.238)에 1월 4일, ‘Rapid Diagnosis of Coronavirus by RNA-Directed RNA Transcription Using an Engineered RNA-Based Platform’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되었다.
 
연구팀은 RNA를 주형으로 사용하여 RNA를 transcription 시키는 효소인 RNA-dependent RNA Polymerase (RdRP)가 코로나바이러스 증식을 위해 사용된다는 점에 착안하여, 인간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인간 세포 내에서 RdRP 단백질이 생성되는데 이때 RdRP 단백질을 탐지하여 감염 여부를 진단하는 데에 초점을 두었다. 본 연구팀이 제작한 RNA 플랫폼은 RdRP 단백질의 존재에 의해 RNA-directed RNA transcription이 진행되면서 그에 따른 형광 신호가 실시간으로 증가되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30분 이내에 진단할 수 있다.  
 
이종범 교수와 한상우 대학원생은 “본 연구에서 개발한 RdRP 존재 탐지를 통한 바이러스 진단은 PCR가 같은 유전자 증폭 과정 없이 시그널을 증가시킬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바이러스 감염 진단 방식”이라며 “현재의 코로나 상황 이후에도 바이러스 팬데믹 초기에 감염여부를 빠르게 판단하는 범용적 진단 플랫폼으로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본 연구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바이오·의료기술 사업과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