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네오QLED TV 공개 “저화질 영상을 8K로, 자막 위치는 내맘대로”

삼성전자는 7일 '삼성 퍼스트 룩 2021(Samsung First Look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열고 신제품 TV 라인업을 선보였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7일 '삼성 퍼스트 룩 2021(Samsung First Look 2021)' 행사를 온라인으로 열고 신제품 TV 라인업을 선보였다. [사진 삼성전자]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1’을 앞두고 삼성전자가 ‘네오 QLED TV’ 등 최신 프리미엄급 TV 라인업을 공개했다. 7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삼성 퍼스트 룩 2021’ 행사에서다.
 

7일 ‘퍼스트 룩’… 네오 QLED TV 공개
기존보다 40분의 1 크기 LED 소자 적용
화질 상관없이 4K·8K 해상도로 바꿔줘
햇빛으로 충전되는 리모컨 선보이기도
한종희 사장 ‘스크린 포 올’ 비전 발표

이번에 삼성전자가 세계 시장에 처음 내놓은 네오 QLED TV는 기존 QLED TV보다 성능을 한 차원 개선한 제품이다. 네오 QLED는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로100~20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LED 소자를 촘촘히 넣은 LCD TV다. 네오 QLED에는 기존 LED 소자의 크기를 40분의 1로 줄인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해 더 많은 소자를 배치했다. 이를 통해 빛을 정교하게 조절할 수 있고,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흑색의 미묘한 차이를 선명하게 표현)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구현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학습형 인공지능(AI)을 통해 입력된 영상의 화질에 관계없이 초고해상도인 4K나 8K급으로 높여주는 기능(AI 업스케일링)도 있다. 
 
삼성전자가 7일 '삼성 퍼스트 룩 2021' 행사에서 공개한 네오 QLED TV 제품.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7일 '삼성 퍼스트 룩 2021' 행사에서 공개한 네오 QLED TV 제품. [사진 삼성전자]

소비자 편의성도 크게 높였다. 가령 자막 위치도 화면 하단이 아니라 시청자가 원하는 자리로 옮길 수 있다. AI가 자동 인식해 뉴스에 나오는 수화통역 화면을 확대할 수도 있다. TV 사운드를 스피커와 헤드폰 두 곳에서 동시에 재생하는 ‘다중 출력 오디오’ 기능도 있다. 올 1분기부터 세계 시장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CES 2021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은 110형 마이크로 LED TV도 선보였다.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사용해 각 소자가 스스로 빛과 색을 내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구현한다. 조만간 99인치와 70·80인치대 제품도 출시할 방침이다. 삼성 측은 “마이크로 LED TV는 열화나 화면을 꺼도 이미지가 사라지지 않는 번인 현상을 해결한 차세대 스크린”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사진 삼성전자]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스크린 포 올(Screen for all)’이라는 TV 사업의 새 비전을 발표했다. TV 자체로 최고의 스크린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는 뜻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TV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포장으로 바꾸고, 태양광이나 실내조명으로 충전해 쓸 수 있는 리모컨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한 사장은 “TV에 다양한 사용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하고, TV 생산부터 수명을 마칠 때까지 미래와 환경을 생각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1월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는 행사다. 올해로 9년째 열렸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