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설이 만든 지옥 "퇴근 버스 탔는데 새벽5시까지 갇혔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지난 6일 내린 폭설로 대중교통과 자가용으로 퇴근에 나선 수도권 시민들이 도로에 발이 묶이는 등 큰 어려움을 겪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날 오전 4시 한 버스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성남에서 광주로 넘어가는 길. 아직도 버스 안”이라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버스에서 7시간 가까이 있다. 주변에 아무것도 없어서 무작정 내릴 수도 없고. 이게 말이 되나”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더 충격적인 건 새벽 5시인 이 시간에도 갇혀 있는 버스가 많은 것”이라고 했다.  
 
해당 글에는 “아직 퇴근을 못 했는데 출근 시간이 다가온다” “같은 곳에 있던 버스네. 난 10시간 만에 탈출했는데 곧 다시 출근해야 함” “저 구간은 눈만 오면 항상 막힘”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외에도 왕복 10차선 도로에 차량이 빼곡히 늘어선 상황, 버스가 경사로를 오르지 못하자 시민들의 버스의 후면을 막아 미는 모습, 견인차(렉카)가 눈길에 미끄러져 차량과 부딪히는 장면 등이 온라인에서 공유됐다.  
 
네티즌들은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 "평소 30분 거리인데 4시간 걸려서 도착" "큰 사고 없었으면 좋겠다" "눈이 쌓여 인도와 차도가 구분이 안 된다" "출근길이 두렵다" 등의 반응을 내놓았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밤사이 쌓인 눈과 한파경보가 내려질 정도로 뚝 떨어진 기온에 이날 오전 서울 시내 도로 곳곳이 얼어붙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평소보다 1시간 먼저 출근" "이제 출발하는데 벌써 긴장된다" "도로에 눈이 하나도 녹지 않아 빙판길이다. 출근길 안전 운전해야" "출근을 안 할 수는 없고... 모두 피해 없길" 등의 글이 게시됐다.  
 
서울시는 교통 혼잡도를 낮추기 위해 이날 출근 시간대 대중교통 운행 횟수를 늘리기로 했다. 출근 집중배차 시간을 평소보다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한다. 이에 따라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 횟수가 36회 늘어난다. 시내버스도 출근 시간대에 이뤄지는 최소배차간격 운행을 늘린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전날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에 긴급 지시문을 보내 출근길 교통대란이 없도록 각급 기관의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신속히 제설하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출근길 교통대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히 제설 작업을 실시하고 쌓인 눈이 얼지 않도록 안전관리 만전을 기하라"고 했다. 이어 "대설 특보가 발령된 지역의 각급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에 출근길 교통 혼잡을 피하기 위해 출근 시간 조정을 적극 시행하고 민간기관·단체도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하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