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외모 편견 조장 애니 편성 방송사들, 법정제재 받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여성의 얼굴은 하얗거나 쌍꺼풀, 보조개가 있어야 예쁘다는 등 여성 외모를 획일적으로 규정하는 내용을 방송한 대교어린이TV, 애니원, 디즈니채널, 챔프 '안녕 자두야'가 '법정제재(주의)'를 받을 전망이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는 6일 “해당 방송프로그램은 어린이 시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여성의 얼굴을 비롯한 외모에 대한 편향적 평가를 함으로써, 어린이들에게 성 인식에 관한 잘못된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어 법정제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지난해 '예뻐지고 싶어'라는 주제의 에피소드를 방송하면서 자두 아빠가 “밖에서 놀 땐 선크림 좀 바르고 다녀. 여자 얼굴이 그게 뭐냐”라고 한다든지 자두 역시 “엄만 아무것도 모르면서! 공부 잘해도 못 생기면 결혼도 못하는 세상이라고! 그러게 처음부터 예쁘게 낳아줬으면 됐잖아!” 하고 푸념하는 식의 내용을 담았다.

 
방심위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들이 가정에 머물며 방송시청 시간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방송프로그램 제작진들은 시청자 감수성을 깊이 유념하여 양성평등 인식의 진정성 있는 변화를 이끌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이와 함께 술을 주된 주제로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출연자들이 술을 따르며 ‘이건 약이잖아요’, ‘이건 안취해’ 등의 발언과 자막을 내보내는 등 음주 장면을 비교적 장시간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방송한 ‘노는 언니’(e채널, 드라마큐브, 패션앤)도 ‘법정제재(주의)’ 의견으로 전체회의에 상정했다.

 
한편 관계법령에 따라 공표가 금지된 여론조사 결과 일부를 시사프로그램 방송화면의 자막으로 고지한 tbs TV ‘김어준의 뉴스공장 1~2부’, 출연자들이 얼굴에 고무줄을 끼우는 게임을 진행하며 아파하거나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방송한 SBS ‘런닝맨’, 건강정보 프로그램에서 출연자들의 건강검진 소견서에 적힌 의사의 성명 및 의사면허번호 등 특정 의료인의 개인정보를 노출한 채널A ‘TV 주치의 닥터 지.바.고’에 대해선 행정지도인 ‘권고’를 결정했다.

 
‘권고’ 또는 ‘의견제시’ 등의 행정지도는 심의위원 5인으로 구성되는 소위원회가 최종 의결하고 해당 방송사에 대해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반면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는 소위원회의 건의에 따라 심의위원 전원(9인)으로 구성되는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경우 방송통신위원회가 매년 수행하는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받게 된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