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하면 1억 빌려주고, 셋째까지 낳으면 전액 탕감해드려요"

[중앙포토]

[중앙포토]

"결혼하면 1억원 대출. 첫째 출산 시 이자면제, 둘째 출산 시 대출원금 30% 탕감, 셋째 출산 시 전액 탕감해드립니다."

 
경남 창원시가 인구 늘리기 고육책으로 검토하고 있는 '결혼드림론'의 지원내용이다. 결혼·출산을 하는 청년들에게 최대 1억원의 현금을 지원해 인구 증가의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창원시, 청년 '결혼드림론' 추진
지자체들 출산장려금 인상 나서

 
창원시는 6일 '인구 100만 사수 태스크포스(TF)팀'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결혼드림론 도입 ▶기업유치 프로젝트 ▶창원 주소 갖기 정착지원금 확대 등 3대 프로젝트를 추진해 연간 1만명의 인구를 늘리겠단 계획이다. 
 
시는 현재 결혼드림론에 대한 검토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보건복지부에 사업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창원시의 이런 정책은 내년 '특례시'가 출범함에 따라, 기준 인구인 100만명을 사수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현재 창원시 인구는 104만명 수준이다.
 
한편 전국의 다른 지방자치단체들도 출산장려금을 확대하는 등 인구 늘리기에 고삐를 죄고 있다. 강원 횡성군은 산후관리비를 기존 100만원에서 올해부터 200만원으로 늘렸다. 경북 울진군은 출생등록이나 거주 기간 등과 관계없이 만 4세까지 출산장려금을 지급한다. 특히 셋째는 기존 600만원에서 1200만원으로 올렸다. 
 
첫째 100만원, 둘째 200만원, 셋째 500만원의 출산지원금을 지원하던 충남 청양군은 올해부터 첫째 500만원, 둘째 1000만원, 셋째 1500만원씩으로 증액했다. 전북 진안군은 둘째까지 각 220만원씩 지급하던 출산장려금을 올해부터 첫째 300만원, 둘째 500만원으로 올려 차등지원하기로 했다. 전남 순천시도 각 300만원씩 지급했던 출산장려금을 올해부터 첫째 300만원, 둘째 500만원, 셋째 700만원, 넷째 1000만원, 다섯째 이상 1500만원으로 크게 증액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