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국무부 부장관에 한반도 전문가 웬디 셔먼 지명"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 [중앙포토]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 [중앙포토]

2015년 이란 핵 협상 타결의 주역으로 평가받는 웬디 셔먼(72) 전 국무부 정무차관이 조 바이든 차기 미 행정부의 첫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될 예정이라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조 바이든 당선인은 국무부장관에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을 지명했다. 
 

이란핵 협상 성사시킨 주역
5년전 '북한 쿠데타' 거론도

2011~2015년 국무부 정무차관을 지낸 셔먼은 이란 핵 합의 당시 미국 협상단의 실무를 총괄 지휘했다. 2015년 7월 이란 핵 합의 직후엔 국무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란의 제재가 실제로 해제되는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북한도 지금 추구하는 매우 위험한 경로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란 핵 합의를 끝으로 정무차관에서 물러난 셔먼은 현재 국제경영 컨설팅 그룹인 올브라이트스톤브리지그룹(ASG)의 선임 자문관으로 일하고 있다.
 
셔먼은 미국 내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대북정책조정관을 지내며 한국 정부의 햇볕정책과 발을 맞췄다. 하지만 이후 북한 비핵화가 지지부진하면서 보다 강경한 입장으로 선회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북 정권 몰락·쿠데타 가능성" 

웬디 셔먼은 2015년 6월 중앙일보·CSIS 포럼에 첨삭해 북한 정권의 몰락 및 쿠데타 가능성을 언급했다. [중앙포토]

웬디 셔먼은 2015년 6월 중앙일보·CSIS 포럼에 첨삭해 북한 정권의 몰락 및 쿠데타 가능성을 언급했다. [중앙포토]

셔먼은 2016년 5월 중앙일보·CSIS 포럼에선 “북한 정권의 몰락이나 쿠데타를 배제할 수 없다”며 “북한 정권이 붕괴됐을 때 한국·미국·중국 군은 어떻게 단계적으로 행동할 것인지, 북한에 있는 핵물질이나 핵무기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등을 모든 당사국이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강경 발언은 이후에도 계속 이어졌다. 셔먼 전 차관은 2019년 3월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선 “영변 핵 시설 폐기만으로 (대북) 제재를 해제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영변 핵시설 폐기는 큰 단계이긴 하지만 필요한 모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셔먼이 부장관에 오르면 한·일 관계 회복을 종용할 공산이 크다. 그는 차관 시절인 2015년 2월 한 세미나에서 동북아 과거사 갈등을 거론하며 “정치지도자가 과거의 적을 비난함으로써 값싼 박수를 얻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말해 논란을 불렀다. 과거사 책임을 피해자에게 전가하느냐는 반발이 국내외에서 나왔다. 셔먼과 미 국무부가 진화에 나서며 무마됐지만 한·일 관계 정상화는 그의 속내는 여전할 것으로 관측된다.
셔먼은 방위비분담금과 관련해선 지난해 8월 5일 애스펀 안보포럼에선 ‘핵무기를 30∼50개 보유하고 있을 북한 문제를 놓고 어디서부터 시작하겠느냐'는 질문에 “나라면 한국이 미군 주둔 비용을 충분히 내고 있는지를 놓고 다투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핵에 대응하려면 한국과 방위비 다툼을 하지 말아야 한다. 미군을 거기(한국)에 배치한 것은 우리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 정무차관에 지명될 것으로 예상되는 빅토리아 눌런드. [연합뉴스]

미 국무부 정무차관에 지명될 것으로 예상되는 빅토리아 눌런드. [연합뉴스]

폴리티코에 따르면 미 국무부 3인자인 정무차관엔 빅토리아 눌런드(60)가 지명될 것으로 예상된다. 나토 주재 미 대사, 국무부 대변인을 거쳐 오바마 행정부에서 유럽 담당 국무부 차관보를 역임했다. 셔먼과 눌런드는 모두 여성이라 이 경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국무부 2,3인자를 모두 여성으로 채우게 된다. 폴리티코는 이와 관련 “바이든 당선인이 오바마 행정부의 인사를 대거 중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국무부의 최고위직 등 주요 자리에 대한 인사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발표된다”고 전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