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합시다" 캠페인 외친 김어준·주진우···野, 선거법 위반 고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 유승수 변호사(왼쪽)와 정우창 미디어국 팀장이 김어준, 주진우 등 TBS 프로그램 진행자들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 유승수 변호사(왼쪽)와 정우창 미디어국 팀장이 김어준, 주진우 등 TBS 프로그램 진행자들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고발장을 제출하기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여(親與) 인사들이 줄줄이 나와 "일(1)합시다"를 외쳐 사전선거운동 논란을 빚은 교통방송(TBS)의 유튜브 구독자 늘리기 캠페인에 대해 야당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단독] 김어준·주진우 "1합시다" TBS캠페인 사전선거운동 논란, 중앙일보 1월 4일자).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 소속 유승수 변호사와 정우창 미디어국 팀장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캠페인에 참여했던 김어준·주진우·김규리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앞서 TBS는 지난해 11월 16일부터 27일까지 100만 구독자 만들기 캠페인을 벌였다.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된 홍보영상엔 김어준·주진우·김규리·최일구·테이 등 TBS 프로그램 진행자들이 나와 "일(1)해야돼 이젠" "일(1)하죠" "일(1)은 끝이 없다" 등을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TBS 홈페이지 캡처]

[TBS 홈페이지 캡처]

[TBS 유튜브 캡처]

[TBS 유튜브 캡처]

 
하지만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서 사전선거운동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의 기호 '1번'이 연상되는 '1합시다'를 캠페인 구호로 삼아서다. 특히 애초 명시한 캠페인 기간이 한 달 넘게 지났지만, TBS가 라디오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해당 음원과 영상으로 홍보활동을 계속하면서 올 4월 예정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염두에 둔 것이란 주장도 나왔다.
 
이에 TBS는 "해당 캠페인은 지난해 연내에 유튜브 구독자 100만명을 돌파하자는 취지로 시작했다"며 4일 저녁 캠페인을 중단했다.
 
한편 앞서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도 이날 오전 TBS 대표이사와 해당 캠페인 영상제작 및 홍보책임자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