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외교부 '韓 선박 나포' 관련 주한 이란대사 초치

이란의 한국 유조선 억류(나포)와 관련해 초치된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이란대사가 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도착,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란의 한국 유조선 억류(나포)와 관련해 초치된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이란대사가 5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도착,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외교부가 이란의 한국 선박 억류와 관련해 5일 오후 주한 이란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외교부는 고경석 아프리카중동국장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 이란대사를 불러, 전날 이란 혁명수비대의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 억류에 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샤베스타리 대사는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면서 "선원들은 안전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모두 안전하다. 건강에 대해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억류 이유와 억류 해제 시점 등에 대한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전날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나포와 관련해 "지방 당국의 초기 보고에 따르면 이 사안은 완전히 기술적인 것이며 해당 선박은 해양 오염에 대해 조사하라는 법원의 명령에 따라 조치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한국 국적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는 현지시간으로 4일 오전 10시쯤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됐다. 이 선박에는 선장을 비롯해 1~3등 항해사·기관장 등 한국 선원 5명,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 등 모두 20명이 승선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