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말·연시 '도시 사는 자녀' 만난 부모들, 줄줄이 코로나 확진

정부의 '이동 자제’ 당부에도 연말·연시 도시에 사는 자녀와 만난 부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세로 태안군수(왼쪽)가 5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연말연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상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태안군]

가세로 태안군수(왼쪽)가 5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연말연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상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태안군]

 

태안 60대 부부·70대 등 확진 판정
충남 누적 감염자 1725명으로 늘어

5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4일 태안에서 60대 부부와 70대 등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태안 30번(60대)·31번(50대) 부부는 최근 수원에 사는 자녀가 다녀간 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 조사 결과 경기도 수원에 사는 태안 30번 확진자의 자녀(수원 829번)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태안 고향 집에 내려와 머물다 돌아갔다. 이 자녀는 지난 4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방역 당국의 통보에 따라 검사를 받은 태안 30번 부부도 확진됐다.
 

인천 다녀온 70대, 자녀 확진 뒤 검사받고 '양성' 판정

 태안 32번(70대)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인천에 사는 자녀(인천 서구 576번) 집에 방문했다가 이달 3일 태안 집으로 귀가했다. 태안 32번 확진자 역시 4일 자녀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 태안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4명의 집과 방문 장소를 긴급 방역·소독하고 접촉자와 동선 등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충남도·질병관리청 등과 협의, 이들을 격리 치료할 의료기관을 결정할 예정이다.
절기상 1년 중 가장 추운 시기라는 '소한'(小寒)인 5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의 얼굴 가리개(페이스쉴드)에 성에가 끼어있다. 뉴스1

절기상 1년 중 가장 추운 시기라는 '소한'(小寒)인 5일 오전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한 의료진의 얼굴 가리개(페이스쉴드)에 성에가 끼어있다. 뉴스1

 
 가세로 태안군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연말·연시 가장 우려했던 타 지역 방문과 초대로 인한 확진이 우리 지역에서도 발생했다”며 “설마 하는 방심이 감염 확산의 통로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달라”고 당부했다.
 
 충남에서는 천안과 아산·당진 등에서 18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5일 0시 기준 누적 감염자는 1725명으로 늘었다. 자가 격리는 1572명이며 사망자는 25명이다.
 
태안·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