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선박 따라붙어 항구 끌고갔다...이란이 공개한 나포 영상

한국 선박 '한국케미'가 지난 4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각)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될 당시 모습. 오른쪽에 작은 배가 이란 혁명수비대가 탄 선박. 황선윤 기자

한국 선박 '한국케미'가 지난 4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각)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될 당시 모습. 오른쪽에 작은 배가 이란 혁명수비대가 탄 선박. 황선윤 기자

이란 혁명수비대가 지난 4일(현지시간) 오후 걸프 해역의 호르무즈 해협에서 한국 국적 선박 '한국케미'를 나포하는 현장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헬기 등 공중에서 촬영된 이 영상에는 혁명수비대 소속 소형 고속정이 한국케미 선박 주변에 따라붙어 함께 항구로 이동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선박은 메탈온 등 화학물질을 싣고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아랍에미리트(UAE)로 가던 길에 나포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인 선원 5명과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 등 20명이 타고 있었다.  
 
이란 혁명수비대 개요.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란 혁명수비대 개요.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혁명수비대 측은 나포 뒤 발표한 성명에서 "해당 선박이 해양 환경 규제를 반복적으로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란 외무부도 "이 사안은 완전히 기술적인 것이며, 해당 선박은 해양 오염에 대해 조사하라는 법원의 명령에 따라 조치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선사 측은 "환경 오염을 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이란의 입장을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관련기사

한편 외교부는 "주이란대사관은 선박 억류 관련 상세 상황 파악과 선원 안전을 확인하고 선박 조기 억류 해제를 요청 중"이라며 "현재 청해부대(최영함)가 사고 해역으로 이동 중이며 인근 해역을 항해 중인 우리 선박에 대해 안전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국 국무부도 성명을 내고 이란 측에 즉각 억류 해제를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