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불복' 트럼프, 새 국면…'압력 전화' 논란 일파만파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과 관련해서 논란에 휩싸였는데, 조지아주에 대선 결과를 뒤집으라는 압박 전화를 했다는 것 때문에 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사까지 시작될 분위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조지아주에서는 앞선 상원의원 선거에서 최종 승자가 나오지 않아서 투표가 곧 또 치러지는데요. 누가 상원을 장악할지를 결정하는 투표라 트럼프 대통령, 바이든 당선인 모두 지원 유세에 나섭니다.



워싱턴 김필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내가 원하는 건 이거에요. 1만1780표를 찾고 싶은 겁니다. 우리가 단 한 표만 더 많이 확보하면 돼요.]



지난 토요일 트럼프 대통령은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지난해 11월 대선 표를 다시 세라고 요구했습니다.



선거 부정이 있는데도 이를 그냥 두면 형사적 책임을 지게 될 거라고 압박했습니다.



하지만 수사 대상이 된 건 트럼프 대통령입니다.



통화 내용이 공개된 뒤 조지아주 선관위원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고, 풀턴 카운티 지방검사가 사법처리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래펜스퍼거 장관은 공화당 소속이지만 작심하고 목소리를 냈습니다.



[브래드 래펜스퍼거/미국 조지아주 국무장관 :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아마도 그의 측근을 통해 압력을 넣어서까지 통화를 하고 싶어 했습니다.]



현재 생존한 역대 국방장관 10명 전원은 워싱턴포스트에 공동기고문을 내고 "선거 분쟁에 군부를 관여시키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크리스토퍼 밀러 국방장관 대행을 향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 과정에서 역할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밀러 국방장관 대행은 지난달 18일 연말 휴가 시즌 등을 이유로 1월1일까지 바이든 인수위 측과의 회의 중단을 선언해 거센 반발을 샀습니다.



이런 가운데 현지시간 5일 치러질 조지아주 상원 결선투표를 지원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당선인이 모두 조지아로 향했습니다.



선거 결과에 따라 누가 상원을 장악할지, 또 앞으로 정국을 주도할지도 결정됩니다.

JTBC 핫클릭

바이든, 선거인단 투표서 승리…대선 당선 공식화 트럼프, 여전히 '불복'…"바이든, 김정은과 잘 못할 것" 트럼프, '선거 사기 없다'는 법무장관에 "일 안 하니 못 봐"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