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하성 합류한 샌디에이고, 새해 첫 MLB 파워랭킹 2위 급상승

샌디에이고와 계약 후 자신의 SNS에 소감을 남긴 김하성 [김하성 인스타그램 캡처]

샌디에이고와 계약 후 자신의 SNS에 소감을 남긴 김하성 [김하성 인스타그램 캡처]

 
김하성(26)을 영입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2021시즌 메이저리그(MLB) 파워랭킹에서 30개 팀 중 2위에 올랐다.
 

MLB닷컴은 2일(한국시간) '2021년 첫 파워랭킹'을 발표했다. 지난해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LA 다저스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김하성의 새 소속팀인 샌디에이고가 2위로 그 뒤를 이었다. MLB닷컴은 "A.J 프렐러 단장은 가장 기량이 뛰어난 선발투수 두 명을 획득했고, 주목 받는 한국 내야수와 계약하면서 2015년 성공적인 비시즌을 보내면서 얻은 '록스타 단장' 별명을 다시 받았다"고 평가하며 선수들의 영입을 이유로 꼽았다. 
 
샌디에이고는 프렐러 단장 주도로 블레이크 스넬과 다르빗슈 유 등 에이스 선발투수를 두 명이나 트레이드로 데려오고, 내야수 김하성을 포스팅 시스템으로 영입했다.김하성은 샌디에이고와 4년 계약을 맺었는데 상호 옵션을 실행할 경우 최대 5년 3900만 달러(약 424억 원) 규모로 알려져 있다.
 

한편 파워랭킹 3위는 뉴욕 양키스, 4위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5위는 미네소타 트윈스가 뒤를 이었다. 류현진(34)이 에이스로 활약하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최지만(30)이 있는 탬파베이 레이스는 각각 9, 10위에 올랐으며 김광현(33)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12위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