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0명이 여기서 순국했다… 유대인 최후의 사막 요새

이스라엘 마사다

이스라엘 중부 사막엔 이색 명소가 둘 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짠 바다 '사해'와 유네스코 세계유산 '마사다'. 몸이 둥둥 뜨는 사해가 신기하다면 이스라엘의 파란만장한 역사가 새겨진 마사다는 진한 여운이 남는 장소입니다.
 
마사다는 돌산 위에 만든 궁전이었습니다. 로마 통치 시절인 기원전 37년, 괴뢰 정권 수장인 헤롯이 만들었습니다. 헤롯 사후에는 로마에 격렬히 저항하던 유대인 요새로 쓰였습니다. 예루살렘이 함락된 뒤 유대인 1000명이 마사다에서 3년을 버티다 비극적인 최후를 맞습니다. 로마군이 토성을 쌓으며 접근하자 모두 자결했다고 합니다. 계단 아래 몸을 숨긴 여인 두 명만 살아남았습니다. 이때부터 유대인은 2000년 가까이 전 세계로 뿔뿔이 흩어져 살았습니다.
 
케이블카가 있지만 마사다는 역시 걸어올라야 제맛입니다. 사막의 독한 더위를 피하려면 해 뜨기 전에 걸어야 합니다. 약 2㎞를 1시간 걷는데 절대 만만치 않습니다. 경사가 가파르고 후덥지근한 기후 때문에 땀이 줄줄 흐릅니다. 정상에 도착해 날이 밝길 기다립니다. 사해 너머 요르단 쪽에서 태양이 솟습니다. 이내 온 사막이 붉게 물듭니다. 
 
마사다는 이스라엘 학생과 군인의 필수 방문 코스입니다. 애국심을 북돋는 목적으로 찾는 셈이죠. 그들은 요새에 모여 "다시는 마사다를 잃지 않겠다"고 다짐을 한답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