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뉴욕증시서 中통신사 퇴출"…이르면 7일 거래정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 명령으로 중국 3대 통신기업이 뉴욕 증시에서 퇴출당한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 명령으로 중국 3대 통신기업이 뉴욕 증시에서 퇴출당한다. AFP=연합뉴스

차이나모바일·차이나유니콤·차이나텔레콤 등 중국의 3대 통신사가 새해 미국 뉴욕증시에서 퇴출당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정 명령에 따른 조치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7일∼11일 사이에 이들 기업의 주식 거래를 중단한다고 31일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11월 중국군과 연계된 기업에 대한 미국인들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미 국방부는 이들 3개 중국 국영 통신회사가 중국군과 연계됐다는 리스트를 작성했다.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차이나모바일은 지난 1997년 뉴욕증시에 처음 상장됐다. 중국의 대규모 국유기업 가운데 뉴욕증시에서 거래가 허용된 첫 회사다.
 
그러나 뉴욕증시 퇴출이 중국에 큰 타격을 주지 못할 것으로 뉴욕타임스 등 미언론은 분석했다. 상하이와 홍콩 증시에서 자금 조달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알리바바 등 다수의 중국 기업이 미·중 갈등의 위기관리를 위해 홍콩증시에 2차 기업공개(IPO)를 해왔다고 전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