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에 찍힌 마윈의 악몽...앤트그룹 투자 강제처분 검토

마윈의 앤트그룹 상장인 개미와 로고. 사진 앤트그룹

마윈의 앤트그룹 상장인 개미와 로고. 사진 앤트그룹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계열사 앤트그룹의 외부 투자 지분이 강제 처분될 위기에 놓였다. 중국 금융당국을 상대로 날 선 발언을 한 창업자 마윈(馬雲) 소유의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 당국의 규제 강도가 거세지면서다. 이에 따라 핀테크·공유산업 등 스타트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이용해 사업 확대를 추진하던 앤트그룹의 계획도 수포로 돌아갈 가능성이 커졌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SCRC)가 앤트그룹이 보유한 일부 기술·핀테크 스타트업과 금융업 관련 투자 지분을 강제 처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 다수를 인용해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이 지난해 12월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금융 당국, 앤트그룹 외부 투자 검토 착수”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중앙포토]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 [중앙포토]

로이터와 블룸버그의 보도를 종합하면, 최근 중국 금융당국은 지난 몇 년간 앤트그룹이 시행한 외부 투자를 검토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이 중 당국이 “사업에 필수적이지 않은” 투자 지분을 판단해 강제 처분할 계획이라고 한다. 강제 처분 가능성이 있는 투자 대상이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이는 최근 금융 당국이 앤트그룹을 상대로 일부 사업을 정리하도록 주문한 것에 이은 조치로 풀이된다. 중국 인민은행(PBOC)과 은행감독위원회,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최근 앤트그룹을 상대로 “비즈니스를 전면적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블룸버그가 지난해 12월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금융 당국이 앤트그룹의 외부 투자지분을 강제 매각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있는지는 불명확하다. 다만 앤트그룹이 일반 시중은행에서 금융지주회사로 전환하면서 규제를 통해 금융업과 관련된 일부 투자 지분을 팔도록 유도할 수 있다는 분석이 있다.  
 
이날 블룸버그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앤트 그룹의) 금융 관련 투자는 현재 당국이 규제하는 수준인 순자산의 15% 수준을 초과하진 않는다. 현재 수준에서는 금융 지주회사로 전환한다고 해서 금융 관련 투자 지분을 매각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만약 당국이 규제를 강화하면 (지분을) 팔아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일부 투자 지분 매각 움직임도

중국의 주요 자전거 공유업체 '헬로바이크(Hello Bike)'의 홈페이지. '헬로바이크' 홈페이지 캡쳐

중국의 주요 자전거 공유업체 '헬로바이크(Hello Bike)'의 홈페이지. '헬로바이크' 홈페이지 캡쳐

금융 당국의 거세지는 규제에 따라 앤트그룹이 발 빠르게 일부 투자 지분을 매각하려는 움직임도 포착됐다. 로이터는 이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앤트그룹이 사모펀드 회사 등과 접촉해 포트폴리오에 포함된 기업 지분을 매각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며 “매각 대상 중 중국 공유 자전거 업체 ‘헬로바이크(Hellobike)’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는 금융 당국이 앤트그룹을 상대로 매각을 요구할 수 있는 투자 지분의 일부에 불과하다. 로이터에 따르면 앤트그룹의 외부 투자는 총 81건으로, 총 규모는 216억 달러(23조 5008억원)다. 이 중 절반 이상인 55건이 중국 내부 기관과 기업이며, 규모는 174억 달러(18조 9312억원)로 투자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여기엔 중국우정저축은행과 중국 최대 규모의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도 포함됐다.
 

앤트그룹 핀테크 산업 약화…“산업 영향력 축소될 전망”

마윈을 향한 중국 금융당국의 압박 수위가 강해지면서 그가 소유한 앤트그룹의 입지도 점차 좁아질 전망이다. 앞서 앤트그룹은 지난해 11월 370억 달러(40조 2560억원) 규모로 예상됐던 기업공개(IPO)가 중단되는 수모를 겪었다. 지난해 10월 마윈이 상하이 와이탄 금융 서밋 기조연설에서 금융 당국을 향해 날 선 발언을 한 데  격노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지시였다.
 
로이터는 이날 “앤트 그룹은 최근 몇 년간 외부 기업 투자를 통해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추진해왔다”며 “외부에 투자한 지분을 매각하면 중국 내 고속성장 중인 핀테크 산업의 영향력은 상당히 축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