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원웅 "우리 사회갈등은 친일세력 저항 때문…진보·보수 문제 아냐"

김원웅 광복회장.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 연합뉴스

김원웅 광복회장은 1일 신축년 새해를 맞아 "은닉된 친일재산을 찾아내 국고로 환수하는 노력을 통해 광복회의 사회적 위상을 한층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우리 사회의 첨예한 갈등은 진보·보수가 아니라, 친일반민족 세력이 부당한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저항 때문"이라며 "우리 세대가 친일청산에 실패하면 대한민국은 애국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해방 이후 지난 75년간 우리 사회의 갈등과 분열은 친일 미청산에 기인한다"며 "촛불혁명도 친일반민족권력에 대한 국민의 저항이며, 항일독립운동의 연장 선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 "표절과 친일·친나치 행위로 얼룩진 애국가 작곡가(안익태)에 대한 역사적 심판을 하겠다"며 "변화된 시대정신이 담기고 부르면 부를수록 우리 국민의 애국심과 자긍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새로운 국가 제정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8월 광복절 경축식 기념사에서 애국가 작곡가인 안익태 선생이 친일·친나치 이력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안 선생의 친조카인 안경용씨(미국명 데이비드 안)는 김 회장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김원웅 광복회장 신년사 전문.
신축년 새해, 광복회원님들의 건강과 가정의 평안을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새해는 조선의열단 박재혁 의사와 대한광복회의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광복회는 서거 100주년이 되는 선열들을 찾아내 선양해 나갈 것입니다.
 
2020년부터 시작한 '독립운동가 100인 만화 프로젝트 및 보급'을 더욱 활성화하여 자라나는 세대들의 애국심 배양에 앞장 서 나가겠습니다.
 
또한 광복회가 주최, 주관하는 모든 행사에서 선열들이 즐겨 부른 힘차고 굳센 ‘독립군가’ 부르기를 한층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전국에 세워져 있는 친일인사들의 기념시설을 조사하여 관할 지자체로 하여금 해당 시설물을 철거하거나 친일행적 안내판 설치를 계도하는 한편, 표절과 친일·친나치 행위로 얼룩진 애국가 작곡가(안익태)에 대한 역사적 심판과 함께, 변화된 시대정신이 담기고 부르면 부를수록 우리국민의 애국심과 자긍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새로운 국가(國歌)제정’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를 광복회가 조성해 나가겠습니다.
 
또한, 은닉된 친일재산을 찾아내 국고로 환수하는 노력을 통해 광복회의 사회적 위상을 한층 높여나가겠으며, 무엇보다 광복회원의 복지향상을 위한 광복회 수익사업의 활성화와 시도지자체의 조례 제정, 국회법안 개정에 힘써 나가겠습니다.
 
회원 여러분! 애국의 가치는 민족공동체의 생존과 번영으로 수렴되어야 합니다. 민족을 외면하는 호국은 ‘참 애국’이 될 수 없습니다. 일제 시에는 천황을 지켰고, 해방 후엔 친일반민족 권력의 독재를 지켰고, 우리 민족을 남북으로 갈라놓은 강대국의 국익인 분단을 지킨 것이 ‘호국’으로 미화되어서는 안됩니다.
 
지난 75년간 우리사회의 갈등과 분열은 친일 미청산에 기인합니다. 해방이후 대구 10월항쟁, 제주 4·3항쟁, 여순항쟁, 대구 2·28, 대전 3·8, 4·19혁명, 부마항쟁, 5·18항쟁, 6월항쟁, 촛불혁명은 친일반민족권력에 대한 국민의 저항으로, 모두 항일독립운동의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우리사회의 상층부에는 친일에 뿌리를 두고 분단에 기생하여 기득권을 증식시켜온 세력이 점령하고 있습니다. 우리사회의 첨예한 갈등은 진보· 보수가 아니라, 친일반민족 세력이 부당한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는 저항 때문입니다. 우리사회의 지배구조는 위험할 정도로 기형화되었고, 노후화했습니다. 우리세대가 친일청산에 실패하면, 대한민국은 애국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다음 세대에게 절망을 넘겨줄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지금 친일반민족세력에 무릎 꿇으면 다시 일어설 수 있을까요?
 
신축년 새해에 광복회는 독립운동정신을 전환기의 시대정신으로 삼고, 민족·민주단체들의 중심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이며, 민족공동체의식 회복을 위한 남북 간의 민간교류에도 힘쓸 것입니다.
 
계획이 성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달라진 위상에 걸맞게 광복회원들이 다함께 노력하는 광복회가 되어야 합니다.
 
감사합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