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해 첫 날 신규 확진자 1029명, 이틀 만에 다시 1000명대

서울 중구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서울 중구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새해 첫날인 1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29명 늘어 누적 6만176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967명)보다 62명 늘어나면서 지난해 12월 30일(1050명) 이후 이틀 만에 다시 1000명대로 다시 올라섰다. 100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을 기준으로 하면 하루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04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940명)보다 64명 증가하면서 10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중순부터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국내 신규 확진자는 연일 10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이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132명→970명→807명→1045명→1050명→967명→1029명을 기록했다. 100명 이상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55일째 이어지고 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358명, 경기 271명, 인천 63명 등 수도권이 692명이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55명, 대구·울산 각 43명, 경남 34명, 강원 29명, 경북 24명, 충북 22명, 광주 16명, 충남 15명, 대전 11명, 전북 8명, 전남 6명, 제주 5명, 세종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312명이다.
 
사망자는 17명 늘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