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마지막 한방은 대만 방문? "바이든·시진핑 동시 타격"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퇴임 전 대만 방문 카드로 조 바이든 당선인과 중국 양측을 위협할 수 있다고 중국의 저명한 정치·국제문제 전문가 정융녠(鄭永年) 박사가 경고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깜짝 판문점 방문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듯이 퇴임 전 대만을 전격 방문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해 6월 깜짝 판문점 방문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듯이 퇴임 전 대만을 전격 방문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UPI=연합뉴스]

홍콩중문대학 선전(深圳)분교의 글로벌당대중국고등연구원 원장이자 화난(華南)이공대학 공공정책연구원 학술위원회 주석인 정융녠은 지난 8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주재한 전문가 좌담회에 참석해 미·중 관계에 대해 조언하기도 한 인물이다.

시진핑 주석에 외교 조언한 정융녠 교수
트럼프 퇴임 전 대만 방문 가능성 점쳐
"김정은과 판문점 깜짝 회동 상기해야"
미중 관계 흔들어 바이든-시진핑 위협

 
정융녠 교수는 지난 22일 열린 ‘2020 세계대화-태평양미래포럼’에 참가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만 방문 가능성을 제기했다. 정 교수는 트럼프 퇴임을 불과 한 달도 안 남기 시점에서 중·미 관계의 최대 위험은 대만 문제에서 비롯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저명한 정치 및 국제 전문가 정융녠 박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퇴임 전 깜짝 대만 방문을 통해 조 바이든 당선인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모두에 커다란 시련을 안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 봉황망 캡처]

중국의 저명한 정치 및 국제 전문가 정융녠 박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퇴임 전 깜짝 대만 방문을 통해 조 바이든 당선인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모두에 커다란 시련을 안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콩 봉황망 캡처]

무역이나 다른 국제기구와 관련된 문제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조치를 내놓더라도 미·중 관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없다. 남중국해도 화약고이긴 하나 미군이 남중국해의 중국 암초를 폭파할 만큼 무모하지는 않다.
 
그러나 대만 카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매력적이다.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미국의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대만 문제에 대해선 공통된 인식을 갖고 있다. 또 미국의 일반 시민과 엘리트 사이에서도 대만 문제와 관련해선 의견 차이가 크지 않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퇴임 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대만에 보내거나 또는 자신이 직접 대만을 방문하는 모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퇴임 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대만에 보내거나 또는 자신이 직접 대만을 방문하는 모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AFP=연합뉴스]

따라서 트럼프로선 대만 문제로 중국에 골칫거리를 만들면 미국 내 지지를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대만에 보낼 수 있고 아예 자신이 직접 ‘역사적인’ 대만 방문을 감행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정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매우 돌발적이라며 대표적 사례로 지난해 6월 트럼프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악수’를 나눈 사실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융녠 홍콩중문대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퇴임 전 깜짝 대만 방문 카드로 미중 관계에 커다란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홍콩 봉황망 캡처]

정융녠 홍콩중문대 교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퇴임 전 깜짝 대만 방문 카드로 미중 관계에 커다란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홍콩 봉황망 캡처]

트럼프 대통령이 갑작스레 판문점을 찾았던 것처럼 깜짝 대만 방문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일거삼득(一擧三得)의 과실을 챙길 수 있다. 첫 번째는 후임자 바이든에게 골칫거리를 안기고 떠난다는 점이다.
 
자칫 미·중 관계를 파탄 낼 수 있는 일을 저질러놓고 뒷수습은 바이든에게 맡기는 셈이다. 두 번째는 공산당에 반대하고 중국을 견제하겠다는 자신의 목적에도 부합한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느 돌발 행동을 벌일지 조마조마한 입장이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느 돌발 행동을 벌일지 조마조마한 입장이다. [AP=연합뉴스]

세 번째는 대만 카드로 중국을 압박하는 건 민주, 공화 양당 모두와 미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일이기에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넓히는 계기가 되면 됐지 손해 될 건 없다는 계산이다.
 
미·중 관계를 위기로 몰아넣을 트럼프 대통령의 대만 방문 사건과 관련해 중국보다는 미 정부가 수습하기 편한 입장이기도 하다. 미국은 곧 퇴임하는 대통령의 행보라 치부하면 되지만 중국은 어찌 됐든 반격을 취해야 하기 때문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전 대만을 깜짝 방문하면 미중 관계와 관련해 커다란 위협에 직면하게 된다. [중국 신화망 캡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전 대만을 깜짝 방문하면 미중 관계와 관련해 커다란 위협에 직면하게 된다. [중국 신화망 캡처]

정 교수는 중국의 대응과 관련해 중국이 매우 이성적이고 냉정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인 의지와 미국 군부의 이성적인 태도를 분리해 봐야 한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돌발 행동을 하더라도 미군은 이에 부화뇌동하는 행보를 보이지 않을 것이니 중국도 군사적으로 미국을 자극하는 대응은 삼가야 할 것이란 뜻으로 해석된다. 중국이 트럼프의 춤에 함께 장단을 맞춰선 안 될 것이란 이야기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