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하 50도 눈바람도 뚫어낸다, 러 초등생의 '극한 등교' [영상]

'영하 50도' 극한의 추위에도 초등학생들이 학교에 가는 곳이 있다. 세계에서 가장 추운 마을로 알려진 러시아 야쿠티아 공화국의 오이먀콘이 그곳이다. 
    
중국 베이징완바오와 러시아 시베리안타임스 등에 따르면 오이먀콘의 초등생들이 강추위를 뚫고 학교에 가고, 수업을 모두 마친 뒤 귀갓길에 나서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최근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어른들도 발걸음을 옮기기 힘들 정도로 눈바람이 몰아치는데도 서로를 부축하며 전진하는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일으키면서다.  
러시아의 오이먀콘 마을에서는 영하 52도가 되어야만 7세~12세 초등학생들이 휴교를 한다. 영하 50도를 가리키고 있는 오이먀콘 마을의 온도계 모습.[시베리안 타임스 트위터]

러시아의 오이먀콘 마을에서는 영하 52도가 되어야만 7세~12세 초등학생들이 휴교를 한다. 영하 50도를 가리키고 있는 오이먀콘 마을의 온도계 모습.[시베리안 타임스 트위터]

시베리안 타임스에 따르면 오이먀콘에서는 기온이 영하 52도 아래로 떨어져야 7~12세 초등학생들이 학교에 가지 않는다. 영하 56도면 학교 전체가 문을 닫는다. 
 
하지만 그보다 기온이 조금이라도 높으면 모든 학생이 정상 등교해야 한다. 영하 50도를 기록한 날도 모든 학생들이 빠짐없이 등교했다.   
 
이곳에서 기록된 공식 최저 기온은 영하 67.7도(1933년)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영하 71.2도(1924년)까지 내려간 적이 있다고 주장한다.  
 
극심한 추위에 오이먀콘에서는 자동차도 고장이 나 멈추기 일쑤다. 땅이 얼어붙는 바람에 하수 처리를 위한 파이프라인 설치도 엄두를 내지 못한다. 그러다 보니 화장실 문제가 마을 주민들의 남모를 골칫거리라고 베이징완바오는 전했다.   
 
주민들은 물고기와 사슴고기, 말고기 등을 주식으로 살아간다. 특히 우유를 얻을 수 있는 소는 오이먀콘 사람들에게 특별한 존재다.    
러시아 오이먀콘 마을에서 소 주인이 소에게 브래지어를 만들어 입히고 있다. [시베리안 타임스 트위터]

러시아 오이먀콘 마을에서 소 주인이 소에게 브래지어를 만들어 입히고 있다. [시베리안 타임스 트위터]

 
시베리안타임스는 올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자 이곳 농부들이 소를 보호하기 위해 양가죽과 토끼털 등으로 브래지어를 제작해 입히고 있다고 전했다. 시베리안 타임스는 "브래지어는 혹한 속에서 젖소들이 우유를 더 생산하도록 도와준다"고 소개했다.  
극한의 추위 속에 토끼털 등으로 만든 브래지어를 착용한 소의 모습.[시베리안 타임스 트위터]

극한의 추위 속에 토끼털 등으로 만든 브래지어를 착용한 소의 모습.[시베리안 타임스 트위터]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