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만명 뚫고 잡은 '5억 분양 로또'...20대女 결국 계약 포기

DMC파인시티자이 조감도.

DMC파인시티자이 조감도.

30만명이 몰린 '5억 분양 로또'를 거머쥔 행운의 주인공인 20대 여성이 계약을 포기했다. 로또는 예비 당첨자인 30대 여성에게 돌아갔다.  
 

30대 예비 당첨자에게 넘어가

업계에 따르면 30일 오후 서울 은평구 DMC파인시티자이 59㎡ 1가구 무순위 청약 계약에서 당첨자인 1991년생(29세) 여성 김모씨가 계약을 포기했다. 계약하려면 분양가의 20%인 계약금 등을 납부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미리 돈을 준비해 두지 않았다면 불과 몇시간만에 1억원이 넘는 돈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는 이날 오전 10시 당첨자를 발표했고 계약은 오후 1시~3시였다. 
 
앞서 29일 미계약분 전용 59㎡ 1가구에 대한 인터넷 청약 접수에서 29만8000여명이 신청했다. 미계약분이어서 별다른 청약자격 제한이 없었다. 만 19세 이상 서울 거주자면 청약통장이나 주택 소유 여부에 상관 없이 신청할 수 있었다. 
 
분양가가 5억1300만원이었고 업계는 시세가 10억원 넘을 것으로 보면서 '5억 로또'로 알려졌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