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북한, 노동당 8차 대회 '1월 초순' 개최 결정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뉴스1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뉴스1

북한이 내년 1월 초순에 8차 노동당 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번 당 대회는 2016년 7차 때 이어 5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김정은 체제 이후 두 번째다.
 
중앙조선통신은 30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22차 정치국 회의가 29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됐다”며 “정치국은 당 제8차 회의를 2021년 1월 초순에 개회할 데 대한 결정을 채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는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 아래 김재룡 당 부위원장이 사회를 맡았으며, 8차 당 대회 준비 상황과 의제 등을 논의·결정했다.
 
통신은 “각급 조직 대표회들에서 선거된 대표자에 대한 자격심사를 진행하고 결정, 8차 당 대회 집행부와 주석단, 서기부 구성안, 당 대회 의정에 따르는 일정을 토의·확정했다”며 “대회에 상정하게 될 일련의 중대한 문제들에 대해 심도 있게 연구 토의하고 해당한 결정을 채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80일 전투’ 기간 각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과와 전진을 이룩해 8차 당 대회 소집을 위한 훌륭한 조건을 마련했으며 제반 준비사업이 순조롭게 결속돼가고 있다”라고도 평가했다. 북한은 그간 당 대회를 앞두고 10월 12일부터 12월 30일까지 ‘80일 전투’를 진행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