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삼성 한국형 TDF’ 평균 수익률 상회 … 중기 근로자의 노후 보장 도와

삼성자산운용이 삼성 한국형 TDF로 중소기업 근로자의 노후 보장을 돕는다. 최근엔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대표상품 라인업에서 순자산 1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이 삼성 한국형 TDF로 중소기업 근로자의 노후 보장을 돕는다. 최근엔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대표상품 라인업에서 순자산 100억원을 돌파했다. [사진 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한국형 TDF 시리즈가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대표상품 라인업에서 순자산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근로복지공단의 퇴직연금 사업은 30인 이하의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노후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공공사업으로,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한국형 TDF 시리즈 중 2045, 2020 펀드를 제공해 왔다.
 

삼성자산운용

지난달 기준 근로복지공단을 통해 운용되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퇴직금 적립 규모는 약 3조원에 달한다. 일부 IRP를 제외하면 모두 DC형으로, 중소기업 사용자가 퇴직금을 적립하고 근로자가 직접 퇴직금 운용 방법을 선택해 관리되고 있다.
 
초저금리 기조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예금과 같은 원금보장형 상품을 선택한 DC형 가입자의 퇴직연금 수익률 전망은 더욱 어둡다. DC형 퇴직연금 운용 방법을 펀드와 같은 실적배당형 상품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끊이지 않는 이유다.
 
이에 삼성자산운용은 퇴직연금 수익률을 제고하고 가입자에게 보다 넓은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2018년 11월부터 삼성 한국형 TDF 2045, 2020을 근로복지공단에 라인업해 적극적으로 홍보해왔다. 이 두 상품은 지난달 말 기준 실적배당형 상품 총가입액 약 540억원 중 최초로 순자산 100억원을 돌파하는 등 구체적인 성과를 보인다. (11월 말 기준 116억 원)
 
삼성 한국형 TDF 시리즈는 글로벌 분산투자를 통해 안정적인 장기 성과를 추구하는 타깃 데이트 펀드(Target Date Fund)다. 은퇴 목표 시점에 따라 2015펀드부터 2055펀드까지 5년 단위로 출시됐으며 투자자는 은퇴 목적 시점에 가까운 숫자의 펀드를 선택하면 된다. 장기간 운용 성과가 검증된 미국의 Capital Group과의 제휴로 운용되고 있다. 투자자가 별도로 자산비중으로 조절할 필요 없이 펀드가 알아서 은퇴 시점에 맞게 위험·안전자산 비중을 조절하기 때문에 편리한 운용을 원하는 퇴직연금 수익자에게 제격이다.
 
삼성 한국형 TDF 2045, 2020은 가입자의 수익률 제고에도 기여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상품 라인업 중 이 두 펀드 가입자의 1년 성과는 지난 9월 말 기준 2045 ‘+7.72%’, 2020 ‘+4.23%’로, 퇴직연금 DC형 전체 평균수익률(2.73%)을 상회한다.
 
삼성자산운용은 가입자 수익 증대를 위해 일반적인 연금 클래스보다 보수가 저렴한 근로복지공단 전용클래스를 제공했다. 가입 편의를 위해 근로복지공단과 모바일 가입 환경을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퇴직연금에 대한 관심도 제고를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도 실시하고 있다. 지난 8월부터는 기존 TDF 라인업에 TDF 2025를 추가하고, 인컴형 상품인 삼성 평생소득 TIF 20을 추가해 총 4개 상품을 근로복지공단을 통해 제공 중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삼성자산운용의 대표상품인 TDF에 대한 안정적인 운용을 이어가며,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들의 노후자산 증식에 지속해서 기여할 수 있는 협업 관계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