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변창흠 장관 임명장 준 뒤 “구의역 발언 충분히 비판받을 만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변창흠 신임 국토교통부 장관 등 4명(전해철 행정안전부, 권덕철 보건복지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변 장관은 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에도 임명을 강행한 26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
 

야당 반대에도 잇단 임명 강행에
정치권 “이러려면 청문회 왜 하나”

변 장관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2016년 SH 사장 재직 당시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에 대해 “업체 직원이 실수로 죽은 것”이라고 말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문 대통령은 사고 당시 “이윤 중심의 사회, 탐욕의 나라가 만든 사고”라며 구조적 문제를 지적했다.
 
문 대통령도 이를 의식한 듯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서 변 장관에게 “청문회에서 따갑게 질책을 받았고, 본인도 여러 차례 사과를 했지만 구의역 김 군과 관련한 발언은 안전-인권 문제라든지 비정규직 젊은이가 꿈을 잃게 된 점 등을 감안하면 충분히 비판받을 만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변 장관은 “부덕의 소치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답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주택 소유를 위한 공급부터 서민·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임대주택은 물론 질 좋은 중산층용 임대주택에 이르기까지 확실하게 공급 대책을 세워 달라”고 했다. 변 장관은 문 대통령의 주문에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선 “이러려면 인사청문회를 왜 하느냐”는 비판이 적지 않다. 야당 동의 없이 장관급 임명을 강행한 경우는 노무현 정부 3명, 이명박 정부 17명, 박근혜 정부 10명이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