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과원, 연이은 ‘대통령 표창 수상’ 겹경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정부가 시행하는 역점 사업에서 연이어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
 
경과원은 지난 15일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0 벤처창업진흥 유공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데 이어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20 일자리창출 유공 대통령 표창’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일자리창출 유공은 일자리창출지원, 청년해외진출, 장년고용촉진,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등 4개 부문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 등을 대상으로 수여되며 경과원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경과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책 기조에 따라 기간제 및 파견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적극 시행하여 전환대상자 전원(323명)을 정규직으로 100% 전환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경과원은 지난 2018년 이재명 지사 취임 이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직무조사’를 실시했으며 경기도와 협의를 거쳐 기간제 근로자 84명과 용역근로자 239명의 정규직 전환 절차를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경과원은 노사가 긴밀하게 협의하여 임금과 승진, 호봉 등의 처우에 합의를 이뤘으며 전환 근로자의 명칭과 직급에 대해서도 기존 정규직에 비해 차별을 두지 않는 제도를 마련했다.
 
현재 정규직으로 전환된 근로자들은 기존 정규직들과 동일한 신분증과 명찰, 사번, 인트라넷, 복지후생제도 등을 제공받고 있다.
 
경과원 관계자는 “벤처창업부문과 고용창출부문의 잇따른 대통령 표창 수상은 경기도와 경과원의 정책 기조가 전국적으로 최고임을 인정받은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더욱 공정한 세상과 기업하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