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은경 “백신 3600만명분 계약 완료”…도입 시기는 불확실

정부가 내년 2~3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고, 3분기 안에 국민 60~70%에 대해 접종을 마쳐,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가 구매계약을 맺었거나 구매 예정인 백신의 절반 이상(2450만 명분)이 모두 들어오려면 내년 3분기(6~9월)가 지나야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 겨울이 오기 전에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데 난항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 “이미 충분한 물량 확보”
정부 “내년 3분기 안에 집단면역”
국민 60~70% 접종해야 집단면역
코백스 등 반입 못 당기면 힘들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8일 브리핑에서 “지난 24일 발표대로 정부는 총 4600만 명분(총 8600만 회분)의 백신 구매를 결정했다. 이 중 3600만 명분은 계약을 완료했고, 1000만 명분은 계약 체결이 진행 중”이라며 “선구매한 백신은 내년 1분기(2~3월)부터 순차적으로 들어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집단면역 형성 시기에 대해 정 본부장은 “내년 3분기 정도까지는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는 규모까지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세우고 백신 물량 확보와 접종 세부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우리나라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다.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백신 늑장 확보 비판에 대해 문 대통령이 직접 반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여러 달 전부터 범정부 지원 체계를 가동하며 백신 확보에 만전을 기해왔다”며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고, 추가 물량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고도 했다.
 
국내 도입 예정 코로나19 백신 비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국내 도입 예정 코로나19 백신 비교.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관련기사

정 본부장은 “구매 결정한 4600만 명분의 백신은 전체 인구 5183만 명의 88.8%가 맞을 수 있는 분량이며, 백신 접종 가능한 18세 이상 4410만 명의 104.3%에 해당하는 물량”이라며 “집단면역 형성에 충분한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일단 우선 접종 권장 대상자 가운데 의료기관 종사자, 요양병원·시설 거주 노인 등 100만 명부터 접종을 시작해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세부 접종 계획은 내년 1월 발표한다.
 
하지만 정부 목표와 달리 실제로 집단면역이 완성 가능한 시기는 내년 연말께로 전망된다. 국내 도입 예정인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 명분, 얀센 600만 명분, 화이자 1000만 명분, 모더나 1000만 명분, 코백스 퍼실리티(WHO를 통한 공동구매 방식) 1000만 명분이다.
 
현재 코백스 퍼실리티 확보 물량의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화이자 백신은 이르면 3분기에 들어오기 시작하지만 약속한 물량이 전부 들어오려면 11~12월이 넘어갈 전망이다. 모더나 백신은 내년 1월 계약서를 쓸 예정이다. 언제 들어올지는 알 수 없다.
 
가장 빠르게 도입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3월 도입돼 바로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 백신은 현재 3상 시험이 진행 중이고, 아직까지 미국·영국 등에서 임시 사용 승인을 받지 못한 상태다. 여기에 내년 상반기 도입되는 코백스 물량 일부(150만 명분)와 2분기 도입 예정인 얀센 600만 명분을 다 더해도 집단면역에 필요한 물량에는 미치지 못한다.
 
김우주 고려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내년 3분기 안에 얀센,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가 전부 다 들어온다고 해도 2600만 명분인데 이는 국민의 50% 정도 수준밖에 안 되는 분량이고, 그마저도 백신 효과가 100%라고 가정했을 때 수치”라고 말했다. 
 
이태윤·윤성민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