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보경 K리그 토종 연봉킹...외국인은 세징야

김보경이 2020년 K리그 국내 선수 연봉킹에 올랐다. [사진 전북 현대]

김보경이 2020년 K리그 국내 선수 연봉킹에 올랐다. [사진 전북 현대]

전북 현대 미드필더 김보경이 2020년 프로축구 K리그 '연봉킹'에 올랐다.
 

프로축구연맹 연봉 현황 발표

28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발표한 2020시즌 K리그1(1부) 11개 구단(군팀 상주 상무 제외)과 K리그2(2부) 10개 구단의 선수단 연봉 지출 현황에 따르면 김보경이 13억5800만원으로 국내 선수 연봉 1위를 차지했다. 
 
연봉은 기본급과 각종 수당(승리수당, 무승부수당, 출전수당, 공격포인트 수당 및 기타 옵션 등)을 모두 포함한 실지급액을 기준으로 산출했다. 대상은 2020시즌 각 구단에 등록된 적이 있는 모든 선수다. 수당은 2020시즌 K리그와 대한축구협회(FA)컵 경기에 대한 수당을 포함했다.
 
2020시즌 K리그1 11개 구단 소속 선수 전체(국내·외국인 선수 포함) 연봉 총액은 952억422만5000원이었다.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9917만2000원이다.
 
김보경에 이어 홍정호(전북, 12억6100만원)가 2위, 이청용(울산 현대, 12억5800만원)이 3위를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자는 대구FC 세징야의 14억3900만원이었다. 구단별로는 울해 K리그1와 FA컵 우승으로 더블을 달성한 전북이 가장 많은 169억629만원을 지출했다. 선수 1인당 평균 연봉도 전북(4억3349만5000원)이 가장 높았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