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 메시 제치고 21세기 최고 선수

호날두가 라이벌 메시를 제치고 '21세기 최고 선수상'을 받았다. [사진 호날두 인스타그램]

호날두가 라이벌 메시를 제치고 '21세기 최고 선수상'을 받았다. [사진 호날두 인스타그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1세기 최고 축구 선수에 선정됐다. 
 

글로브사커 어워즈 '21세기 최고 선수상'

호날두는 28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아르마니 호텔에서 끝난 '글로브 사커 어워즈'에서 '21세기 최고 선수상'을 받았다. 호날두는 지난 10년간 세계 축구를 양분해온 라이벌 메시를 제쳤다. 메시 외에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호나우지뉴(은퇴) 등이 수상 후보였다. 
 
2002년 스포르팅(포르투갈)에서 프로에 데뷔한 호날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유니폼을 입고 세계적인 공격수로 떠올랐다. 이후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거쳐 현재 유벤투스(이탈리아)에서 활약 중이다. 
 
그는 맨유·레알·유벤투스에서 총 7차례 정규리그 우승컵을 들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도 5차례다. 34세의 베테랑이지만, 여전히 폭발적인 득점력을 과시하고 있다. 호날두는 올 시즌 세리에A에서 12골로 당당히 득점 1위에 올라있다. 
 
호날두는 "위대한 선수들과 함께 후보에 올라 영광"이라면서 "팀과 코치진, 구단의 도움이 없었다면 수년간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