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힘, 홍준표·김태호·윤상현 복당 없이 보궐선거 치른다

무소속 홍준표·김태호·윤상현 의원. 연합뉴스·뉴스1

무소속 홍준표·김태호·윤상현 의원. 연합뉴스·뉴스1

국민의힘 지도부가 무소속 홍준표·김태호·윤상현 의원에 ‘복당 불가’ 결정을 내렸다.
 
반문(反文·반문재인) 빅텐트 마련을 위해 복당의 길을 열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김종인 지도부는 이들의 복당을 불허하고 현 체제로 내년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치르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28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 지도부는 대구 수성구을과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인천 동구미추홀구의 당협위원장을 교체하지 않고 유지하기로 했다. 각각 무소속 홍준표·김태호·윤상현 의원(인천 동구미추홀구)의 지역구다. 사실상 홍·김·윤 의원에 대한 복당 불허 결정이다.
 
이로써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대구 수성구을)과 강석진 전 의원(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안상수 전 인천시장(미추홀구을)이 당협위원장직을 유지할 것으로 결정했다.
 
이들 지역은 당초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지역이었지만 이번 비대위 최종 결정 과정에서는 제외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이에 대해 “서울은 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지나치게 조직을 흔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선거 후로 시점을 미루기로 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복당 관련 질문에 “상당 기간 어렵다”며 “반대하는 의원이 많고 30~40대 여성이나 화이트칼라층의 비호감도가 높아 복당은 당의 분열로 연결된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그런 모습은 곤란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