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연, 이사회에 교육청 사람 넣는 ‘공영형 사립학교’ 추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10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교육부·소속 산하 기관 및 공공·유관기관 등 종합감사에 출석, 질의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10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교육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교육부·소속 산하 기관 및 공공·유관기관 등 종합감사에 출석, 질의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사학법인 이사회에 교육청 추천 인사를 3분의 1 이상 포함하는 '공영형 사립학교'를 도입한다.
 
28일 서울시교육청은 내년부터 서울 지역 사립 중고등학교에 공영형 사립학교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다음 달 18일부터 중·고교의 공모 신청을 받고, 2개 학교를 선정해 내년 3월부터 시범학교로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공영형 사립학교 이사회에는 교육청 추천 인사가 3분의 1 이상, 2분의 1 미만으로 포함된다. 감사 1명도 교육청 추천 인사가 맡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를 통해 학교 의사결정체제의 공공성을 높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인사와 재정 관리 기준도 강화한다. 교직원 채용 시 반드시 공개채용을 거쳐야 하고, 교원징계위원회는 교육청 추천 인사 1명을 포함한다. 감사를 거친 회계보고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재정운영현황·법정부담금 중 학교법인 부담률 등을 공개해야 한다.
 
공영형 사립학교 유인책으로는 재정 지원 방안을 내놨다. 지정된 학교에 4년 동안 환경개선비 10억원과 연간 5000만원의 특색 사업비를 지원한다. 한시적으로 교원 정원도 1명 더 늘릴 수 있도록 허용한다.
 
또 현재는 법인 운영수익의 30%만 법인 운영비용으로 쓸 수 있지만, 공영형 사립학교는 40%까지 쓸 수 있게 허용한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대상 학교에는 학사운영·인사관리 등에 대한 종합컨설팅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공영형 사립학교 도입을 통해 사립학교의 체질 개선을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공영형 사립학교가 진보교육감의 상징인 '혁신학교'의 또 다른 형태로 보는 시각도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대부분의 혁신학교는 공립학교만 지정되고, 사립은 참여가 저조하다"면서 "사립학교에도 혁신적인 모델을 도입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017년 ‘공영형 유치원’을 도입해 공공성을 강화하는 등 큰 노력을 해왔다"며 "이를 더욱 확대하는 방안으로 사립 중·고교 대상의 ‘공영형 사립학교’를 추진하는 만큼 사학의 적극적인 동참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