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윤석열, 오만과 독선의 끝···단 한마디 사과 안해"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강선우 의원실 제공]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강선우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해 “자기확신범에 가까운 오만과 독선의 끝”이라며 “단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총장은 판사사찰 문건작성도, 제 식구 감싸기식 수사도, 검찰의 99만원 짜리 불기소 세트 술접대도, 대통령에 대한 항명에 대해서도 단 한마디의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윤 총장의 법원의 징계 집행정지 인용된 데 대해서도 “결코 면죄부가 아니다”라며 “법원은 재판부 문건과 관련해 매우 부적절하다는 점과 함께 채널A 사건에 대한 검찰의 감찰 방해 행위 일부를 인정했다”고 했다. 
 
이어 “자신에 대한 징계가 정치적 보복이며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는 윤 총장의 왜곡된 주장 또한 대부분 기각됐다”면서 “이로써 검찰이 정의가 아니라, 자기 자신을 지키기 위해 싸울 때 가장 벼려진 칼을 휘두른다는 사실만 여실히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윤 총장의 오만과 독선은 결국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국민의 원성과 분노로 되돌아올 수밖에 없다”며 “윤 총장은 그 성의와 정성을 본인과 본인을 비호하는 조직과 사람들이 아닌 자기반성과 성찰에 쏟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멈추는 순간, 검찰개혁은 실패한다. 민주당은 멈추지 않는다”며 “기존 권력기구개혁TF를 당내 검찰개혁특위로 전환시켜 수사와 기소의 분리를 포함한 ‘검찰개혁 시즌2’를 추진해나갈 것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 역시 조속히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권에선 윤 총장이 받은 징계에 대해 지난 24일 집행정지를 인용한 사법부를 향한 분노를 표출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이 사법의 과잉지배를 받고 있다는 국민의 우려가 커졌다. 정치의 사법화, 사법의 정치화가 위험 수위를 넘었다는 탄식이 들린다”고 썼다.
 
신동근 민주당 최고위원도 지난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형사·사법 권력을 고수하려는 법조 카르텔의 강고한 저항에 대해 강도 높은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체계적이고 강력하게 추진해 민주적 통제, 시민적 통제를 시스템적으로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