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문대통령 백신 확보 거짓말…순방이든 부탁이든 하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확보했다는 4400만명분의 백신은 지금 어디에 있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이렇게 대놓고 국민에게 거짓말을 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이렇게 무능하고 나태한데 거짓말까지 한다면 대통령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 "백신을 개발한 나라들이 먼저 접종할 수밖에 없다는 가짜뉴스를 대통령이 나서서 퍼트리지 말라"면서 "그럼 지금 접종하고 있는 캐나다나 이스라엘이 백신 개발국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정권이 반성과 사죄를 해도 시원치 않을 판에 어용 방송을 동원해 예전 국정감사 화면을 틀면서 백신 확보 못한 게 국회·야당 탓인 양 사실을 호도하고 책임을 넘기려고 하고 있다"며 "여당은 뻔뻔하게 한술 더 떠 국민이 아니라 대통령을 보호하는 데만 여념이 없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백신 확보 상황을 국민에게 정확하게 보고하라"며 "우리보다 형편이 못한 나라들도 백신을 확보한 상황에서 백신 확보도 못하고 상황 판단도 못해 온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한 책임을 지고 머리 숙여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백신 확보를 위해 직접 나서라고도 했다. 그는 "백신 개발국 방문 등 이제라도 다른 나라 정상들처럼 백신 확보를 직접 챙기라"며 "범정부 차원의 구매 외교단을 구성해 순방에 나서든, 충분히 백신을 확보한 나라의 정상들에게 전화해 백신을 나눠달라고 부탁하든 사정이라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