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끌' 20~30대, 전ㆍ월세 구하고 집 사려 퇴직연금도 깼다

지난해 퇴직연금을 중도인출한 사람이 7만3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전·월세를 구하기 위해, 30대는 집을 사기 위해 퇴직연금을 깬 경우가 많았다.  
퇴직연금을 중도 인출한 20대의 상당수는 전월세 비용 마련을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 연합뉴스

퇴직연금을 중도 인출한 20대의 상당수는 전월세 비용 마련을 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매물정보란. 연합뉴스

통계청이 24일 내놓은 ‘2019년 퇴직연금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도인출 인원은 1년 전(7만2000명)보다 1000명(1.8%) 늘었다. 인출 금액은 2조8000억원이다. 전년 대비 2000억원 증가했다. 

2019년 퇴직연금 통계결과
중도인출자 7만3000명에
인출 금액 2조8000억원

 
중도인출 사유로 1위는 장기요양이다. 중도인출 이유의 37.7%를 차지했다. 주택구입(30.2%), 주거임차(22.3%)가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 이유는 달랐다. 20대 중도인출자 절반 이상(54.4%)은 주거임차를 위해 퇴직연금을 깼다. 30대도 36.8%가 집을 사기 위해 퇴직연금을 중도 인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40대 이후로는 장기요양 비용 마련을 위해 중도에 인출한 경우가 많았다. 
 
지난해 퇴직연금 적립금액은 219조70000억원이다. 1년 전보다 16.3% 늘었다. 확정급여형(62.6%)이 가장 많고 확정기여형(25.4%), 개인형 퇴직연금(IRP‧11.6%)순 이었다. 적립 금액의 86.7%는 원리금보장형이다.  
퇴직연금 종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퇴직연금 종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은행을 통해 퇴직연금에 든 경우가 50.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생명보험사(22.6%), 증권사(19.8%), 손해보험사(5.6%) 순으로 많이 가입했다. 
 
IRP 가입 인원은 207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21.4% 늘었다. 적립금액은 25조4000억원으로 32.4% 증가했다. 2017년 7월부터 정부가 IRP 가입대상을 자영업자와 공무원, 교사 등 직역연금 적용자로 확대하면서 IRP 가입자 수는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IRP 가입자 중 자영업자가 20.2%, 직역연금 적용자가 7.2%를 차지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