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의역 김군' 동료 "변창흠 형식적 사과, 사퇴가 우리의 요구"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23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의 모습. 오종택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23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의 모습. 오종택 기자

'구의역 김군'의 동료인 임선재 서울교통공사노조 PSD1지회장이 "우리가 요구한 것은 사과가 아니라 사퇴였다"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했다.

 
임 지회장은 24일 YTN과 인터뷰에서 "김군 부모님께서도 유일한 바람이 아들의 명예회복이라고 말씀하셨다. 모든 국민도 김군에게 너의 잘못이 아니라고 얘기했는데, 그런 김군에게 너의 잘못이라고 얘기했던 사람은 장관될 자격이 없기 때문에 사퇴하라는 것이 우리들의 요구였다"고 말했다.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변 장관 후보자가 거듭 사과의 뜻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진정성을 느끼기 어려웠던 면죄부의 형식적 사과였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올해는 구의역에서 사고가 일어난 지 4주기다. 임 지회장은 "그 사고로 여전히 트라우마를 갖고 정신과 치료를 받는 직원이 있다. 5월 28일에김군이 사망한 날이 오면 많이 힘들어하고, 그걸 다시 떠올리는 것 자체가 고통"이라고 말했다.  
 
임 지회장은 김군 사고가 일어난 이후 달라진 변화를 묻자 "예전에는 작업을 해야 하면 아무리 위험해도 그걸 거부할 수 없고, 김군처럼 위험을 무릅쓰고 작업하다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적어도 지금은 위험하다고 생각되면 작업을 중단하고 안전이 확보된 새벽에 할 수 있다. 위험한 작업을 중지할 권리가 생긴 게 무엇보다 큰 변화다"라고 말했다.  
 
국회에서 쟁점이 되고 있는중대재해기업처벌법에 대해서는 "지금도 하루에 7명씩 사망하고 있는 게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여전히 OECD 1위 산재 사망 국가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내용 하나하나가 모두 노동자의 현실과 이를 지켜보는 유족의 피로 쓰인 내용이다. 하루빨리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임 지회장은 "후보자가 언론을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기 전에 비공식적으로 유족과 동료를 만나 사과하고 싶은데 가능하냐는 연락이 왔다"며 "사과를 받을 대상이 동료가 아니라 유족이기 때문에 굳이 만나러 오지 말라고 얘기했고, 유족도 잊혀지길 바라고 계셔서 만나겠다고 연락해서 고통을 주지 말라고 건넸다"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