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 바이든 당선인, 백악관 트위터 0에서 출발할수도

트위터 로고. AFP=연합뉴스

트위터 로고. AF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은 2016년 정권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인계할 때 대통령 관련 트위터 공식 계정을 그대로 넘겨줬다. 
 
그러나 이번엔 좀 달라질 수 있다.  
 
22일(현지시간) 정치전문업체 더힐, IT 매체 더버지 등에 따르면 트위터 측이 미국 대통령의 공식 계정인 '@POTUS(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와 백악관 공식 계정인 '@WhiteHouse'의 팔로워를 삭제한 뒤 바이든 정부에 넘기겠다고 인수위에 알려왔다고 바이든 캠프 디지털 국장인 롭플래허티가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트위터 팔로워가 아무도 없는 상태에서 임기를 시작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이 사용하고 있는 @POTUS와 @WhiteHouse 계정 팔로워는 각각 3320만, 2600만 명이다.
 
트위터 대변인 니컬러스 파실리오는 "백악관 계정 이전과 관련한 많은 측면에 대해 바이든 팀과 계속 협의 중"이라고만 밝혔다.
 
바이든 인수위는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과 백악관의 공식계정보다는 자신의 개인 계정을 활용했다. 개인 계정 '@realDonaldTrump'의 팔로워는 8850만명에 이른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