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토트넘 250경기 달성...다음은 100호골 도전

토트넘 입단 250경기를 달성한 손흥민의 다음 목표는 100호 골이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입단 250경기를 달성한 손흥민의 다음 목표는 100호 골이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28)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250번째 경기를 소화했다. 
 

스카이스포츠 '올해의 팀'에도 선정

토트넘 구단 2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기록 달성을 조명했다. 손흥민은 20일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레스터 시티전에 선발 출전하며 토트넘 입단 후 250번째 경기를 소화했다. 
 
2015년 8월 레버쿠젠(독일)에서 뛰다 토트넘으로 이적한 지 약 5년 3개월 만이다. 구단 역사를 통틀어서는 67번째 기록이다. 현재 토트넘에서 뛰는 선수 중 골키퍼 위고 요리스(342경기) 해리 케인(308경기), 에릭 다이어(257경기)에 이어 네 번째로 250경기 출전 기록을 썼다.
 
토트넘은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상,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올해의 아시아 해외파 선수상 등 손흥민의 수상 기록을 나열했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이기도 한 손흥민은 이제 세계 최고 공격수급"이라고 자랑했다. 이어 "지난해 12월 번리전에서 터트린 눈부신 골로 2019-2020시즌 '올해의 골'에 이어 지난주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까지 수상했다"고 덧붙였다.
 
토트넘은 인스타그램에 '손흥민의 경기 중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순간은?'이라며 손흥민의 250경기 출전을 기념하는 이벤트를 했다. 팬들은 "새 홈구장에서 첫 골을 넣었을 때", "푸슈카시상을 받은 번리전 골 장면", "그의 첫 해트트릭" 등 각자가 기억하는 그의 활약상을 공유했다.
 
한편 손흥민은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팀'에 포함됐다. 스카이스포츠는 22일 축구 해설가로 게리 네빌과 제이미 캐러거가 선정한 '올해의 팀'을 공개했는데, 손흥민은 4-3-3 포메이션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뽑혔다. 손흥민의 도전은 계속된다. 토트넘 입단 후 99골을 기록 중인 그는 24일 스토크시티와 카라바오컵 8강에서 100번째 골에 도전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