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년 건설&부동산 특집] 우미건설, 새해엔 수도권 공략 나선다

종합부동산회사 우미건설이 2021년 수도권에서만 6977가구를 공급하는 등 모두 9814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다. 우선 화성 태안3지구 B-1블록과 B-2블록 2개 단지에서 1300가구를 선보인다. 이어 양주 옥정신도시 A-1블록 2049가구, 과천지식정보타운 S-8블록 659가구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2019년과 2020년에 큰 관심을 끌었던 인천 검단신도시에서도 AA8·AB1·AB17블록 등 3개 단지에서 2123가구를 공급한다.
 

전국 9814가구 분양 계획

눈여겨볼 단지는 파주 운정3지구 A15블록에 들어서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파주 운정 우미린’(투시도)이다. 전 세대 남향위주로 배치된 중소형 846가구로 구성돼 있다. 입주민의 선호도가 높은 실내체육관·피트니스센터·골프연습장·게스트하우스는 물론 국공립 어린이집, 에듀센터, 지하 세대창고 등 부대복리시설도 계획하고 있다. 이 아파트는 선시공 후분양 단지로 내년 10월 입주 예정이어서 전월세 수요자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신동아건설과 손잡고 민간참여사업으로 공급하는 과천지식정보타운S-8블록(전용 46·55·84㎡ 659가구)도 눈여겨볼만 하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의 접근성이 뛰어나고 주거환경이 쾌적한 데다, 자족기능과 지역활성화를 위한 지식기반의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구축되기 때문이다.
 
지방에서는 전남 무안 오룡지구 43·44블록에서 1057가구, 신진주역세권 B1블록에 828 가구, 대구 달서구 월암동에 401가구 등을 선보인다.
 
우미건설 관계자는 “내년에는 자체사업을 비롯해 민간참여사업, 정비사업, 임대사업 등 다양한 유형의 주택사업을 전국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영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