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8만세운동길’ 최불암 목소리 담긴 VR 콘텐트로 둘러봐요

디지털 친화적인 ‘젠지(Generation Z·1995년 이후 출생)’ 세대를 겨냥해 보훈 시설을 가상현실로 구현한 이색 보훈 콘텐트가 등장했다. 대구지방보훈청이 만든 ‘VR로 선열들의 길 따라가기’이다.
 

보훈시설을 가상현실로 구현
배우 최불암씨 내레이션 재능기부

대구지방보훈청은 22일 “유튜브와 페이스북, 대구시청 홈페이지 등에 콘텐트 접속 링크를 탑재해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내 보훈기관이 디지털에 익숙한 젊은 층을 겨냥해 이런 디지털 콘텐트를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상현실 보훈 콘텐트는 먼저 유튜브 VR 내용 소개 영상을 보고 그 영상 아래에 있는 링크를 클릭하면 곧바로 시작된다.
 
VR 소개 영상 내레이션은 배우 최불암씨가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앞서 그는 국립대전현충원에서 만든 보훈 시설 소개 영상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한 적이 있다. 이런 인연으로 대구발 VR 콘텐트에도 재능기부로 참여하게 된 것이라고 대구지방보훈청 측은 전했다.
 
배우 최불암씨가 VR 보훈 콘텐트 의 내레이션을 녹음하고 있다. [사진 대구지방보훈청]

배우 최불암씨가 VR 보훈 콘텐트 의 내레이션을 녹음하고 있다. [사진 대구지방보훈청]

콘텐트가 시작되면 화면에 대구 중구 종로지역이 나타난다. 화면 시점은 드론이 대구 중구를 내려다보는 형태다. 전용 VR 헤드기어 없이도 가상현실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대구 중구엔 3·8만세운동길이 있다. 38만세운동은 1919년 3·1운동에 이어 3월 8일 대구에서 이를 받아 주민들이 일제에 항거한 만세운동이다. 당시 주민들은 중구지역 일대를 걸어다니며 대한독립을 외쳤다.
 
콘텐트에선 현재의 모습으로 당시 이 길을 탐방할 수 있다. 서문시장~중부경찰서~대구근대역사관~약령네거리 인근 대구읍성~영남제일관 터~중앙파출소~대구백화점 앞을 게임 속 주인공이 돼 모바일이나 PC 화면으로 둘러볼 수 있다. 가게 간판, 행인 등의 모습이 담긴 실제 거리뷰뿐 아니라 100년 전 만세운동 당시 사진도 걷다 보면 찾아볼 수 있다.
 
대구 독립운동과 관련된 전시관이 보이면 현실에서 직접 들어가서 보는 것처럼 스마트폰 터치나 마우스 클릭으로 탐방할 수 있다. 대구근대역사관과 교남YMCA, 선교사 블레어 주택 등에 들어가 구석구석 360도 시점을 조정하며 관람이 가능하다.
 
국내 유일 독립유공자 전용 국립묘지인 국립신암선열공원에도 들어가 디지털 추모를 할 수 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