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태섭 "與, 정치적 목적으로 백신 위험성 조장 해외토픽감"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22일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가 공식 회의석상에서 백신 부작용 사례를 언급한 데 대해 "정치적 목적으로 백신 위험성을 조장하는 것은 해외토픽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지난 2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백신 미확보' 논란을 의식한 듯 "안전성을 검증하고 접종하는 것이 정부의 원칙"이라며 "백신 접종 후 알레르기 반응과 안면 마비 등 부작용도 보도된다"고 말해 논란을 키웠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여당은 현 상황에 대해 우려하는 국민과 언론, 야당에 책임을 떠넘기고 불신을 조장하는 언행을 당장 멈춰야 한다"며 "김 원내대표에게 되묻고 싶다. 지금 백신 도입이 늦어지는 게 안전성 검증 때문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는 화이자나 모더나 보다 진도가 늦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도 '미 FDA승인관계없이 식약처 허가로 접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대통령도 신속한 물량확보와 접종을 주문하고 나섰다"며 "여당 원내대표의 말을 믿어야 하나 아님 총리와 대통령의 말을 들어야 하나"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또 정부를 향해선 "나오는 얘기에는 계약, 계약 추진, 사실상 확보 등 불분명한 말들이 뒤섞여 있다"며 "혹여 책임을 모면하거나 여론의 질타를 피하기 위한 의도적 모호함은 아니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당장 확보 물량과 추진 물량, 도입 시기를 명확하고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 상황이 좋지 않더라도 숨겨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금 전 의원은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정치인은 전문가들의 견해를 존중하고 수용해서 본인이 책임을 지고 결정을 내려야 할 책무가 있다"며 "책임은 지는 것이지 떠넘기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