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전결제라 믿었는데 '가짜'…피해자만 1200명 넘어



[앵커]



코로나 영향 중에 어디를 직접 가지 않고 온라인으로 집에서 해결하는 분들 많으십니다. 인터넷으로 주문하고, 장보고 하는 일들인데, 개인 간의 거래도 요즘 많아졌는데요. 피해자가 천 명이 넘는 이런 사기가 있어서 저희가 추적보도로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안전 결제 사이트라는 걸 그대로 믿으면 안 되는 거였습니다.



먼저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A씨/중고거래 사기 피해자 : 세상이 흉흉하니 안전결제로 거래를 하자고 하면서 안전결제 링크를 줬어요.]



태블릿PC가 필요했던 A씨.



지난 6일 중고거래 앱을 통해 팔 사람과 연락했습니다.



판매자가 안전거래를 제안했습니다.



평소 쓰던 안전결제 사이트와 똑같았습니다.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A씨/중고거래 사기 피해자 : 그 안전결제 링크가 나이스페이라고, 제가 평소에 자주 쓰던 사이트여서, 저는 큰 의심 없이…]



35만 원을 입금했는데, 수수료를 넣지 않아 오류가 났다며 다시 해달라고 했습니다.



돈을 돌려달라고 해도 이 핑계, 저 핑계를 대며 또 돈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A씨/중고거래 사기 피해자 : '전자상거래법상, 환불 금액이 몇백만 원 돼야 나머지 금액이 환불이 가능하다'고… 저는 그때부터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1시간 사이 이렇게 보낸 돈이 1500만 원입니다.



A씨와 같은 피해자들은 판매자가 사용한 계좌번호와 전화번호로 사례를 모으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모인 피해자들은 1200명이 넘습니다.



피해 시기 등을 볼 때 지난 1년간 이어진 사기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피해 금액이 200억 원에 달하는 걸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