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은 안보" 모사드까지 동원...이스라엘 연말 20% 접종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 19일(현지시간) 텔아비브 인근 시바 메디컬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다.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네타냐후 총리는 백신 접종 과정을 생중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 19일(현지시간) 텔아비브 인근 시바 메디컬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고 있다.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네타냐후 총리는 백신 접종 과정을 생중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 인간에게는 작은 주사 한 방이지만, 우리 모두에게는 큰 한 걸음이다. 백신 접종을 꼭 하라.”

뉴질랜드, 5월 백신 확보 TF 구성
인구 480만명분 코로나 백신 확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자국에서 가장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AP통신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율리 에델스타인 이스라엘 보건부 장관과 함께 수도 텔아비브 인근 메디컬센터에서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을 맞으며 국민에게 접종을 독려했다. 이스라엘은 20일부터 10개 병원에서 의료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백신 접종에 나선다.
 

코로나19, 국가안보 문제로 간주한 이스라엘 

이스라엘은 코로나19 백신 조기 확보에도 발 빠르게 대응한 국가 중 하나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 이스라엘은 이를 국가안보 문제로 간주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국내 정보기관인 신베트(Shin Bet)와 해외 정보·공작 기관인 모사드(Mossad)까지 코로나19 대응에 동원했다.
 
뉴욕타임스(NYT)의 지난 3월 보도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밀접 접촉자 추적을 위해 신베트의 휴대전화 위치 추적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런 디지털 정보는 원래 대(對)테러 활동 목적으로만 쓸 수 있지만, 정부는 30일간 국민의 위치 등 휴대전화 정보를 법원의 영장 없이도 수집할 수 있게 했다.
 
당시 네타냐후 총리는 “우리는 현재 특별한 조치를 요구하는 전쟁을 치르는 중이기 때문에 다른 선택지는 없다”고 밝혔다.
 
12대 모사드 국장인 요시 코헨(2016년~현재). [출처=모사드 홈페이지]

12대 모사드 국장인 요시 코헨(2016년~현재). [출처=모사드 홈페이지]

이스라엘 정부는 코로나19 진단키트와 수술용 마스크 등 대응 물자 부족 사태에도 모사드를 동원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로부터 필요한 의료 장비 목록을 받아 요시 코헨 모사드 수장의 지휘 하에 무기 구매 루트를 활용해 해외에서 물자를 들여왔다. 이 과정에서 다른 나라가 주문한 의료 물품·장비를 중간에 가로채기도 했다고 NYT는 보도했다.
 
외신과 현지 언론의 비판에도 이스라엘 총리실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스라엘 정부기관은 코로나19 대응에 모든 가용 자원을 활용할 것”이라는 성명을 내고 모사드를 격려했다. 이를 두고 NYT는 “모사드가 보이지 않는 적과의 이례적인 전쟁에서 나라를 구하려고 했다는 점은 기억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백신 확보·코로나19 연구에도 총력 

모사드는 코로나19 백신 확보에도 큰 역할을 했다. 해외 정보망을 동원해 주요 제약사의 임상실험 상황을 입수해 어떤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가 큰지를 미리 파악한 것이다.
 
모사드는 연구와 정보수집을 바탕으로 예방 효과가 뛰어난 백신을 선택해 조기에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화이자가 11월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90% 이상 효과를 보였다는 결과를 발표하자 네타냐후 총리는 페이스북에 “나는 그 백신을 (이스라엘로) 가져오기 위해 세계 지도자들과 매우 열심히 협력하고 있다”고 적었다. 
 
네타냐후 총리를 선두로 이스라엘 정부가 백신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덕분에 이스라엘 정부는 연말까지 이스라엘 인구 900만 명 중 20%에 투여할 수 있는 백신을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코로나19에 대한 연구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예루살렘 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지난 10월 이스라엘 정부가 ‘연구’를 위해 중국의 백신을 들여왔다고 보도했다. 이런 연구를 바탕으로 이스라엘생물학연구소(IIBR)는 지난 11월 코로나19 자체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AP=연합뉴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AP=연합뉴스]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선전하고 있는 뉴질랜드도 국가 차원의 백신 확보 체제를 가동하긴 마찬가지다.
 
지난 5월 뉴질랜드 정부는 당시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는데도 범정부 차원의 백신 확보 TF를 꾸렸다. 백신 확보 TF는 곧바로 글로벌 백신 개발 업체들과 접촉했고, 그 덕에 인구 480만여명이 모두 맞고도 남을 양을 비축했다.
 
미 공영방송 NPR의 1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선구매로 확보한 코로나 백신을 이웃한 남태평양 섬나라에 무료로 공급하는 방안까지 추진할 정도로 여유가 있다. 형편이 어려운 이웃 나라를 돕겠다는 취지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면역 사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