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전세 1만4299가구 나온다…무주택자 누구나 신청 가능

공공전세 1만4229가구가 나온다. 정부가 전세대책인 11‧19대책에서 약속한  것이다. 물량은 당초 밝힌 3만9039가구의 3분의 1 수준이다. 소득‧자산 기준 없이 무주택자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20일 국토교통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관리하는 임대주택 중 현재 공실인 1만4229가구를 소득이나 자산 기준 없이 무주택자에게 전세형으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11‧19대책에서 공실인 공공임대를 소득·자산 기준을 없앤 채 전세형으로 전환한 뒤 무주택자에게 신속히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공공임대 공실은 전국 3만9093가구였다. 그러나 한 달 새 공실이 소진됐고 현재 LH가 관리하는 공실 임대는 1만4299가구로 줄었다. 
세종시 아파트 전경. [프리랜서 김성태]

세종시 아파트 전경. [프리랜서 김성태]

지역별로 수도권 4554가구, 지방 9745가구로 서울 물량은 거의 없다. 서울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서울 공실 임대 5586가구를 기존 공공임대 자격 요건을 유지한 채 이달 말까지 공급한다. 이 물량 중에서 공실로 남는 물량이 있으면 소득 기준을 풀고 공공전세로 무주택자에게 공급할 예정이다.
 
공공전세는 임대료가 주변 전세가의 80% 수준이다. 이 임대료의 최대 80%까지 보증금으로 돌리고 월 임대료를 최소화해 전세와 유사하게 공급하는 방식의 공공임대다.  
 
소득·자산 요건이 없어서 무주택 가구 구성원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단 저소득층의 입주 기회가 축소되지 않도록 해당 지역이나 단지에서 입주 경쟁이 발생하면 소득이 낮은 가구부터 입주 기회를 부여한다. 입주자는 기본 4년간 거주할 수 있고 입주 대기자가 없는 경우 2년 연장해 최장 6년간 살 수 있다. 
 
임대료는 소득에 따라 다르게 책정된다.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00% 이하인 입주자는 임대료가 주변 시세의 70~75% 수준이고 100%를 초과하는 입주자는 시세의 80% 수준 임대료로 거주하게 된다. 입주 대상자는 필요하면 보증금을 버팀목 대출 등 전세자금 대출로 지원받을 수 있다.
 
보증금이 부담되는 입주자는 보증금을 낮추고 임대료를 높이는 보증금 전환제를 통해 원하는 대로 보증금과 임대료를 정할 수 있다. 공공전세의 구체적인 위치와 주택형, 임대료 등은 LH 청약센터에 게시된 입주자 모집 공고문이나 LH 콜센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입주 신청은 내년 1월 18~20일 LH 청약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