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 청소년 ICT 교육 프로그램 '스마트팜' 성료…최우수 사례에 명현학교

ICT 교육 프로그램 '스마트팜'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ICT 교육 프로그램 '스마트팜'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장애 청소년의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ICT 교육 프로그램 '스마트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팜 프로그램은 장애 청소년들이 사물인터넷(IoT), 데이터를 접목한 농장을 만들면서 최신 ICT 기술을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돕는 놀이교육 과정이다. 비영리 청소년 교육 기관인 JA코리아와 함께 개발했다.
 
양사는 올해 9월 9개 특수학교 교사 14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프로그램의 체계적인 교육을 위한 온라인 강의를 시행했다. 이어 해당 교사들은 9월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간 장애 청소년 17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했다.
 
스마트팜 커리큘럼은 씨앗 뿌리기 및 IoT 센서 설치, 전용 애플리케이션 활용 데이터 축적 및 관찰일기 작성, 데이터 분석 및 수확 단계로 구성했다. 학생들은 씨앗을 심고 온도·습도·조도 IoT 센서를 설치해 애플리케이션으로 실시간 데이터 변화를 확인하고, 식물관찰일기를 사진과 함께 게시판에 올렸다.
 
스마트팜 최우수 교육 사례로는 지적장애 학생을 위한 사립 특수학교인 명현학교가 뽑혔다. 명현학교 은은수 선생님은 "스마트팜을 통해 장애 청소년들이 최신 ICT를 놀이로서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었다"라며 "또래와 함께 힘을 합쳐 식물을 가꾸면서 정서적 안정감, 소통 능력, 협동심 등도 높일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