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믿고 월세살이 김광규, 대뜸 "재석이형 집값 좀 잡아줘요"

지난 19일 2020 SBS 연예대상에 출연한 김광규(왼쪽)와 유재석. [사진 SBS 캡처]

지난 19일 2020 SBS 연예대상에 출연한 김광규(왼쪽)와 유재석. [사진 SBS 캡처]

배우 김광규가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뜸 유재석을 소환해 “아파트값 좀 잡아달라”고 말했다.
 
김광규는 19일 서울 마포구 SBS프리즘타워에서 열린 2020 SBS 연예대상에서 리얼리티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무대에 오른 김광규는 “밤늦게 끝나는 ‘불타는 청춘’을 시청해준 전국의 시청자들과 해외 동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불타는 청춘’을 만들고 있는 제작진들 모두 고맙다"며 "12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와 내 고향 부산에서 이 방송을 보고 계실 어머니와 영광을 함께 나누겠다”고 했다.  
 
끝으로 김광규는 “힘든 세상”이라며 무대 아래에 있는 유재석을 소환했다. 김광규가 “재석이형. 아파트값 좀 잡아줘요”라고 하자 유재석은 손가락으로 자신을 가리키며 당황한 기색을 내비쳤다. 실제로 김광규는 유재석보다 5살 더 많다.  


김광규는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뉴스를 보니 집값이 더 내려간다고 해서 그 말을 믿고 안 사고 기다렸는데 시간이 지나니 집값이 2배가 됐다"며 "육중완은 그때 집을 사서 부자가 됐고 나는 월세로 재산을 탕진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8일에는 인스타그램에 "아파트의 또 다른 이름? 그때 살걸"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