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스위트홈', 한국판 '기묘한 이야기'…그러나 갈 길이 먼 크리처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탄탄한 웹툰 원작을 바탕으로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한국 크리처물이 탄생했다. 팬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이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네이버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의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송강, 이진욱, 이시영, 이도현, 김남희, 고민시, 박규영, 고윤정, 김갑수, 김상호 등이 출연한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이 시리즈의 배경은 그린홈이라는 아파트다. 재개발을 앞둔 낡은 아파트에는 온갖 욕망에 사로잡힌 이들이 살고 있다. 주인공 현수(송강) 또한 마찬가지. 사연을 간직한 히키코모리인 현수가 그린홈에 이사를 온 후 스스로 죽어버릴 날을 정하고, 현수가 죽기로 결심한 날 사람들은 괴물로 변하기 시작한다. 그린홈이라는 고립된 공간에서 현수, 그리고 아직 괴물이 되지 않은 사람들이 모여 사투를 벌인다.  
 
탄탄한 원작을 무기로 한 작품. 동명의 웹툰 원작은 누적 조회 수 12억 뷰 이상을 기록한 인기 작품이다. '스위트홈'은 원작의 내용을 최대한 유지하며 영상으로 구현했다. 도입부부터 등장인물과 크리처의 특징 등이 매우 닮아있다. 특히 인간의 욕망이 곧 사람을 괴물로 만들어버린다는 독특한 상상력을 그대로 담아냈다. 단순한 크리처물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한 번 더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처음엔 좀비물과 유사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주변 사람들이 마치 감염되듯 변해가는 모습 때문이다. 아파트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좀비가 돼 버린 이웃과 사투를 벌이는 영화 '#살아있다'가 떠오르기도 한다. 그러나 원인은 '감염'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지고, 첫 회에서 주인공 또한 괴물이 돼 가는 '시그널'을 보여주면서 예상이 뒤집힌다. 이들의 처절한 싸움이 어떻게 흘러갈지 한 치 앞도 추측하기 힘들게 만들며 그 긴장감이 고스란히 전달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전 세계에서 흥행에 성공한 '기묘한 이야기'를 떠오르게 만들기도 한다. 크리처물이라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둘의 연결고리는 충분하다. 그러나 '스위트홈'의 차별점은 한국 시청자들의 감성과 공감을 잘 건드린다는 것에 있다. 재개발 아파트에 모여사는 사람들의 욕망, 히키코모리가 될 수밖에 없었던 주인공의 사연, 이런 저런 문제들을 껴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내면에 숨어있던 상처 등이 세세하게 그려지며 시청자의 마음에 와 닿는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특히 이진욱이 연기하는 편상욱, 이시영이 맡은 서이경 역할에 주목할 만하다. 다른 등장인물이 원작과 매우 유사한 서사와 성격으로 그려진다면, 이 두 사람은 원작과 다른 성격이거나 아예 새로운 인물이기 때문. 원작에서는 마치 '부산행'의 마동석 같은 존재였던 편상욱은 이진욱이 연기하면서 보다 차갑고 미스터리한 인물로 변신했다. 원작에 없던 특수부대 출신 전직 소방관 서이경은 걸크러시의 대표주자 이시영이 연기하면서 시원한 액션의 재미를 선사하는 캐릭터로 꾸며졌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이처럼 기발한 상상력, 원작에 기반해 탄탄한 서사, 배우들의 열연 등이 더해진 '스위트홈'. 그러나 어쩌면 이 시리즈에서 가장 중요한 크리처가 문제다. 할리우드 특수효과팀 레거시 이펙츠와 '기묘한 이야기'에 참여한 글로벌 SFX 업체 스펙트럴 모션이 참여했으나, 결과물은 '글쎄'다. 그림을 영상으로 만들면서 일부 크리처의 모습이 어색하게 구현됐다. 등장인물과 함께 시청자 또한 공포스러워야 하는데, 때론 너무 '가짜' 같아 몰입을 깬다.  
 
힘이 잔뜩 들어간 음악과 활용도 아쉽다. 첫 회 말미 괴물을 물리치며 흐르는 이매진 드래곤스의 '워리어'는 긴박한 장면과는 어울리지 않아 다소 의문스러운 선곡이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스위트홈'/ 사진=넷플릭스

장점과 단점이 분명한 '스위트홈'. 그럼에도 이 시리즈의 새로운 시도 만큼은 흥미롭다. 넷플릭스 전성시대, '스위트홈' 또한 넷플릭스를 통한 K-드라마 열풍에 동참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위트홈'은 18일 오후 5시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