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기후위기 대응 시민활동' 업무협약 체결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서울시 NPO지원센터는 지난 12월 10일 기후위기 대응 활동과 관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지역과 마을에서 더 적극적이고 직접적인 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펼칠 것을 약속하였다.  
 
올해,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활동의 시급함을 공감하며 서울시와 함께 2020년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을 통해 ‘기후위기 대응 시민활동 지원 활동가’ 20명을 선발하고, 서울시 NPO지원센터, 서울시 자원봉사 센터와 함께 민-민협력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 활동을 진행 중이다.  
 
선발된 20명의 기후위기 대응 시민활동 지원 활동가들은 2주간의 전문 교육을 수료하고 영등포, 강남, 중랑, 강북 등 서울시 9개 지역에서 시민 참여 캠페인, 기후위기 조례 제정, 기후위기 시민활동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지난 11월 21일에는 ‘1.5도씨를 지키는 동네방네 공동행동’을 통해 탄소중립을 위한 자전거 캠페인과 플라스틱 제로를 위한 시민캠페인 등을 진행하여 많은 시민들에게 기후위기 대응활동 참여를 독려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앞으로 각 기관의 상호협력을 통해 기후위기 대응 등 지역사회에서 필요한 의제를 자치구 공동실천행동을 통해 실천으로 옮기는 협력이 예정되어 있다.
 
전민주 서울시 마을공동체지원센터장은 “업무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이 상호 협력하여 기후위기 대응을 비롯한 지역사회의 생활 의제들을 공동 행동하며 일상을 변화시킬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후위기 대응 시민활동 지원 활동가의 멘토로 함께한 녹색연합 윤소영 협동사무처장은 “올해는 기후위기로 코로나 바이러스, 태풍, 냉해 등 전지구가 몸살을 앓았다. 지구의 몸살이 인류와 생명의 위기가 되지 않으려면 서로 공존하는 일상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 중간지원조직 3주체의 민민협력을 통한 지역사회에서 이루어질 기후위기 대응 실천이 기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