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타격’ 코카콜라, 전 세계 직원 2200명 감축

미국 버지니아주 한 상점에 붙은 코카콜라 간판. AFP=연합뉴스

미국 버지니아주 한 상점에 붙은 코카콜라 간판. AFP=연합뉴스

 
코카콜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매출 급감을 타개하기 위해 직원 2200명을 감원한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코카콜라는 미국 내 직원의 근 12%인 1200명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모두 2200명을 줄인다. 특히 본사가 있는 애틀랜타지역에서 500명을 감원할 계획이다.
 
코카콜라는 지금까지 북미지역에서 사업부별로 별도 운영했던 마케팅조직 등도 통합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연간 3억5000만∼5억5000만 달러 정도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코카콜라는 지난 8월 미국과 캐나다 직원 4000여명에게 퇴직장려지원금(VSP)을 제안한 바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봉쇄조치로 식당과 극장, 경기장 등에서의 음료 매출이 급감하면서 코카콜라는 매출이 2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로 28% 감소한 데 이어 3분기에도 9% 준 86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3분기 수익은 17억4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3분의 1 정도가 줄어들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