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유가, 美부양 합의 기대에 4일 연속 상승 마감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원유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가 4거래일 연속 올라 거의 10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이어갔다.  
 
1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1%(0.54달러) 상승한 48.3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월 26일 이후 최고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는 현재 배럴당 0.9%(0.48달러) 오른 51.5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유가는 미국의 추가 재정부양과 2호 백신의 승인 기대감에 랠리가 지속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민주당과 공화당 지도부는 추가 부양안 규모를 9000억 달러 수준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  
 
또 미 식품의약국(FDA)의 자문위원회는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 금값도 달러 약세와 추가 부양 기대감에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7%(31.30달러) 뛴 1890.4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