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론 수렴 않고 생활치료센터 전환 안된다” 대학 기숙사 활용 논란

서울시가 서울 지역 내 8개 대학 기숙사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놓고 대학 측과 협의에 들어간 가운데 일부 대학에서 의견수렴 부족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울시 추진 중인 8곳 중 일부 불만
“대체숙소 마련, 학생 불편 최소화”

유재명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부통제관은 17일 “서울시립대에 520개 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하기로 하고 시립대 측과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시립대 외 서울시 내 주요 대학을 직접 찾아다니며 (기숙사 생활치료센터 활용에 대해) 설명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건국대·경희대·고려대·서울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 등 8개 대학에 이 같은 내용의 협조 공문을 보냈다.
 
유 부통제관은 “3개 대학으로부터 긍정적 답변을 얻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교수와 학생 등 다양한 구성원의 적극적 이해와 양해 과정이 필요해 절차가 완료되기까지는 구체적 대학 명칭을 밝힐 수 없다”고 말해 학내 이견이 있음을 시사했다.
 
실제로 생활치료센터 설치가 유력한 서울시립대 총학생회는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 생활치료센터 활용 방안에 필요성을 느끼며 매우 공감한다”면서도 “본교의 공식적인 공지와 학생들 여론 수렴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의 통보는 매우 유감”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동계방학 기간에 500여명이 넘는 학생의 입주가 예정된 상황에서 거주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며 “학생들의 임시 거주지와 교통비를 보장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한달 새 폭증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률.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한달 새 폭증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률.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서울대 역시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인 ‘스누라이프’에는 “우리 학교도 기숙사 방을 빼야 하는 것인가” “기숙사에 로스쿨 3학년생들도 있는데 변호사 시험 3주 앞두고 짐 싸게 생겼다”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서울대 측은 기숙사 대신 약 16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호암교수회관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는 방안을 두고 고심 중이다. 서울시는 “만약 대학 기숙사를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한다면 최대한 불편함이 없도록 가급적 학교 인근에 대체 숙소를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